확진자 치료 위해 병원으로 달려간 ‘의사 신랑’.. ‘영상통화’로 올린 결혼식에 눈물 보인 신부

확진자 치료 위해 병원으로 달려간 ‘의사 신랑’.. ‘영상통화’로 올린 결혼식에 눈물 보인 신부

이미지에 대체텍스트 속성이 없습니다; 파일명은 2020-11-26%2B16%253B55%253B53.PNG 입니다.
ETtoday (이하)

코로나19에 맞서 최전방에서 사투를 벌이고 있는 전 세계 의료진들.

이미지에 대체텍스트 속성이 없습니다; 파일명은 2020-11-26%2B16%253B56%253B08.PNG 입니다.

이들은 언제 어떻게 일어날지 모르는 위급상황에 대비해 언제든 출동할 준비를 해야 한다.

이미지에 대체텍스트 속성이 없습니다; 파일명은 2020-11-26%2B16%253B56%253B17.PNG 입니다.

지난 25일(현지 시간) 대만 매체 ‘이티투데이(ETtoday)’는 결혼식 날 호출을 받아 병원에 간 의사 신랑과 영상통화로 결혼식을 올린 여성의 안타까운 사연을 전했다.

이미지에 대체텍스트 속성이 없습니다; 파일명은 2020-11-26%2B16%253B56%253B26.PNG 입니다.

매체에 따르면 중국 상하이 푸동(浦東)에 사는 여성 A씨는 최근 의사 남자친구와 결혼식을 올렸다.

안타깝게도 결혼식 당일 신랑이 병원에서 급한 호출을 받게 되었고 A씨는 그를 보내줄 수 밖에 없었다. 푸동 공항에서 최근 발생한 코로나19 환자 치료를 위해 가야 했기 때문이다.

이미지에 대체텍스트 속성이 없습니다; 파일명은 %25E3%2585%258B%25EA%25B2%25B0%25ED%2598%25BC.jpg 입니다.
기사와 무관한 사진 – 클립아트코리아 (이하)

신랑은 미안한 마음이 가득했지만 위급 상황인 만큼 어쩔 수 없이 결혼식장을 떠나야 하는 상황이었다.

병원으로 복귀해 환자를 치료하던 신랑은 결혼식 시간에 맞춰 영상 통화로 A씨와 혼인 서약을 올렸다.

이미지에 대체텍스트 속성이 없습니다; 파일명은 %25EA%25B2%25B0%25ED%2598%25BC2.jpg 입니다.

신부 A씨는 평생 기다려왔던 결혼식을 홀로 치르자 결국 울음을 터뜨리게 되었다. 환자를 돌봐야 했기에 이해했지만 동시에 이 같은 상황이 서러웠던 것.

영상 통화 너머로 식을 올리는 신랑의 표정 역시 어두웠다. 그는 신부에 대한 미안함과 안타까움이 묻어나는 듯한 모습을 보였다.

이미지에 대체텍스트 속성이 없습니다; 파일명은 %25EA%25B2%25B0%25ED%2598%25BC%2B%25EC%258B%25A0%25EB%25B6%2580%2B%25EB%2588%2588%25EB%25AC%25BC.jpg 입니다.

A씨는 결혼식을 올린 후 매체에 “조금 안타깝지만 남편을 이해한다. 기꺼이 지지해주겠다”라고 말했다.

또한 의사 신랑은 “아내가 결혼을 후회하지 않도록 가정에 충실한 모습을 보이겠다”라며 미안한 마음을 전했다.

[저작권자 ⓒ커플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Close Menu