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건 초딩도 알겠다” 역대급으로 쉬워 논란인 이번 수능 한국사 문제 수준

“이건 초딩도 알겠다” 역대급으로 쉬워 논란인 이번 수능 한국사 문제 수준

이미지에 대체텍스트 속성이 없습니다; 파일명은 PYH2020120315580001300.jpg 입니다.
연합뉴스 _ 이하

지난해 치러진 2020학년도 대학수학능력시험(수능)에 비해 다소 쉬운 편이라는 올해 수능은 대부분 과목이 평이한 수준이었다고 분석되는데 그중에서도 한국사가 많이 쉬웠다고 한다.

이미지에 대체텍스트 속성이 없습니다; 파일명은 PYH2020120315600001300.jpg 입니다.

특히 한국사 문제 중 3점인데도 지나치게 쉬운 탓에 “초등학생도 맞출 수 있다”라는 후기까지 나오는 문제가 등장했다. 수능 한국사 20번 문제의 지문에는 남북한이 유엔(UN)에 동시 가입한 시기에 대한 부분이 언급됐다.

이미지에 대체텍스트 속성이 없습니다; 파일명은 2020-12-04%2B12%253B43%253B00.PNG 입니다.
수능

한국과 북한은 국토분단 이후 1991년 노태우 정부 당시 UN에 동시에 가입을 했고 문제는 이 사건이 벌어진 시대의 정부에서 추진한 정책을 맞추는 것이다. 현대사 중에서도 노태우 정권 때 추진된 정책을 고르면 됐다.

이미지에 대체텍스트 속성이 없습니다; 파일명은 PYH2020120315610001300.jpg 입니다.

그런데 선택지에 주어진 다른 보기에는 헷갈릴 만한 요소가 거의 없었다. 선택지에 주어진 당백전 발행은 고종 3년, 즉 조선시대였고 도병마사 설치와 노비안검법 시행은 고려시대, 대마도 정벌은 조선 세종 때 이뤄졌다. 시대가 다 완전히 달랐던 것이다.

이미지에 대체텍스트 속성이 없습니다; 파일명은 PYH2020120323090001300.jpg 입니다.

시험을 본 응시생들은 문제가 너무 쉬웠던 까닭에 “초등학생도 풀 수 있었을 것”이라고 입을 모으고 있다. 과목의 난이도 조절에 실패한 것 같다는 의견도 커지고 있다. 시대가 아예 다른 까닭에 한국사를 조금만 공부했다면 어렵지 않게 풀 수 있을 정도의 문제였다는 점을 지적한 것이다.

이미지에 대체텍스트 속성이 없습니다; 파일명은 PYH2020120323320001300.jpg 입니다.

문제의 배점이 1, 2점이 아닌 3점이었던 만큼 조금 더 어려웠어야 하지 않냐는 지적도 커지고있다. 다만 한국사는 문·이과 모두 공부해야 하는 과목이며 필수 응시 과목인 만큼 문제의 난이도가 쉬워질 수밖에 없다는 반론도 제기된다.

이미지에 대체텍스트 속성이 없습니다; 파일명은 PYH2020120324990005400.jpg 입니다.

[저작권자 ⓒ커플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Close Menu