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남 양산 쓰레기 더미 속 훼손된 50대 여성 시신…범인은 동거남?

경남 양산 쓰레기 더미 속 훼손된 50대 여성 시신…범인은 동거남?

이미지에 대체텍스트 속성이 없습니다; 파일명은 1%2B%25E3%2585%2587%25E3%2585%258E.jpg 입니다.
연합뉴스 (이하)

경남 양산에서 쓰레기 더미에서 훼손된 신원 미상의 여성시신이 발견된 가운데 그녀에게 동거남이 있었던 것으로 확인돼 현재 피해 추정 여성을 살해, 유기한 혐의로 경찰 수사를 받고 있다.

이미지에 대체텍스트 속성이 없습니다; 파일명은 2%2B%25E3%2585%2587%25E3%2585%258E.jpg 입니다.

경남지방경찰청은 전날 살인 혐의로 긴급체포한 용의자 A(59)씨를 피의자 신분으로 전환해 입건했다는 소식을 9일 전했다. A씨는 지난 8일 오전 2시 36분쯤 양산시 북부동에 있는 한 재개발구역 교회 담벼락 쓰레기더미에 훼손한 시체를 유기한 뒤 불을 지른 혐의를 받고 있다.

이미지에 대체텍스트 속성이 없습니다; 파일명은 3%2B%25E3%2585%2587%25E3%2585%258E.jpg 입니다.

훼손된 시신은 당시 쓰레기더미에서 불꽃이 난다는 주민 신고를 받은 소방당국이 화재를 진압하던 중 발견된 것으로 알려졌다. 발견 당시엔 팔과 다리 일부만 확인됐다. 신체 대부분은 발견되지 않아 경찰은 범인이 사전에 사체를 유기한 뒤 밤에 조금씩 옮겨서 처리했을 가능성을 염두에 두고 있다.

이미지에 대체텍스트 속성이 없습니다; 파일명은 4%2B%25E3%2585%2587%25E3%2585%258E.jpg 입니다.

경찰은 A씨를 긴급체포한 뒤 지난 8일 A씨 집을 수색하던 중 집 안에서 일부 혈흔을 찾아냈다. A씨 집에선 실종된 것으로 추정되는 동거녀가 남긴 머리카락과 칫솔 등 DNA와 지문을 확인할 수 있는 물건들도 찾아냈다.

경찰은 훼손된 시신과 일치하는지 국립과학수사연구원에 유전자(DNA) 감식을 의뢰한 상태다. 이르면 오늘 밤, 국립과학수사연구원으로부터 동거녀와 훼손된 시신의 DNA 일치 여부가 밝혀질 예정이다.

이미지에 대체텍스트 속성이 없습니다; 파일명은 5%2B%25E3%2585%2587%25E3%2585%258E.jpg 입니다.
연합뉴스

앞서 경찰은 발견된 신체 일부를 통해 피해자가 50~60대 여성일 것으로 추정했다.

A씨는 경찰 조사에서 “동거녀가 자주 집을 나갔고 이번에도 그런 것으로 안다”며 진술하는 등 현재 범행을 부인하고 있는 것으로 밝혀졌다. 경찰은 A씨가 시신을 유기하는 장면이 담긴 CCTV 등 직접적인 증거는 확보하지 못했다.

이미지에 대체텍스트 속성이 없습니다; 파일명은 6%2B%25EB%2589%25B4%25EC%258A%25A41.jpg 입니다.
뉴스1 (이하)

그러나 A씨의 자택에서 피해자의 것으로 추정되는 혈흔이 발견되면서 수사가 조속히 진행될 것으로 보인다.

앞서 A씨는 사건 발생 시각 양산시 북부동 폐교회 인근을 배회한 장면이 CCTV에 찍혀 덜미가 잡혔다. 경찰은 A씨를 주요 용의자로 지목하고, 8일 오후 4시 48분쯤 집으로 귀가 중이던 A씨를 긴급체포했다.

이미지에 대체텍스트 속성이 없습니다; 파일명은 7%2B%25EB%2589%25B4%25EC%258A%25A41.jpg 입니다.

경찰은 A씨가 시신을 유기했을만한 가방 등을 들고 다니는 모습은 확인하지 못했지만, 미리 시신을 유기한 뒤 이후 불에 태웠을 가능성을 염두에 두고 주변 날짜 CCTV 기록들을 뒤지고 있다.

경찰 관계자는 “어제 오후 A씨를 검거한 후 범행을 입증할 자료가 많이 확보됐다”며 “A씨의 동거녀와 훼손된 시신의 DNA가 일치한다면 정확한 사건 경위도 확인될 것”이라고 전했다.

[저작권자 ⓒ커플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Close Menu