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유리 집 ‘화재’ 아들 젠 안고 대피했지만 ‘입장 거부’한 스타벅스 논란

사유리 집 ‘화재’ 아들 젠 안고 대피했지만 ‘입장 거부’한 스타벅스 논란

이 이미지는 대체 속성이 비어있습니다. 그 파일 이름은 2021-02-24%2B09%253B13%253B21.JPEG입니다
이하 사유리 인스타그램

방송인 후지타 사유리(42)가 아파트 지하에서 화재가 발생해 아기와 함께 긴급하게 대피하는 일이 있었다고 전했다.

이 이미지는 대체 속성이 비어있습니다. 그 파일 이름은 2021-02-24%2B09%253B13%253B26.JPEG입니다

그러면서 당시 추위에 떠는 아기 때문에 한 커피 매장을 찾았으나, QR코드가 없어 입장하지 못한 일도 있었다며 매장의 대처에 아쉬움을 호소했다.

이 이미지는 대체 속성이 비어있습니다. 그 파일 이름은 2021-02-24%2B09%253B13%253B45.JPEG입니다

사유리는 23일 인스타그램을 통해 “오늘 오전 9시 반쯤 우리 아파트 지하 1층에서 화재가 발생했다. 우리 집 창문까지 연기가 올라와서 밖에 뽀얗게 변했다”고 말했다.

이 이미지는 대체 속성이 비어있습니다. 그 파일 이름은 2021-02-24%2B09%253B13%253B53.JPEG입니다

이어 “전 바로 비상벨을 누르고 함께 아이를 돌봐주신 이모님에게 바로 대피해야 한다고 했다. 이모님은 자신의 옷 속에 젠을 감추고 전 양손에 강아지들 안고 밖으로 뛰쳐나갔다”고 전했다.

이 이미지는 대체 속성이 비어있습니다. 그 파일 이름은 2021-02-24%2B09%253B14%253B07.JPEG입니다

사유리는 “이미 복도에 심하게 탄 냄새와 연기가 올라와 있었고 이런 상황에 엘리베이터는 더욱 위험해서 계단으로 내려갔다. 밑으로 내려갈수록 계단에서도 연기가 세게 올라오고 있었고 내려가도 내려가도 출구가 안 보이는 공포감으로 심장이 멈춰 버릴 거 같았다”고 당시의 상황을 전했다.

이 이미지는 대체 속성이 비어있습니다. 그 파일 이름은 2021-02-24%2B09%253B14%253B16.JPEG입니다

이어 “무엇보다 두려웠던 것은 우리 3개월 밖에 안되는 아들이 무슨 일 일어날까봐였다. 상상만 해도 눈물이 나고 하늘이 무너질 거 같았다. 겨우 밖에 나가자마자 아들 상태를 확인했다. 아들이 작은 입으로 열심히 호흡을 하고 있었다”고 말했다.

이 이미지는 대체 속성이 비어있습니다. 그 파일 이름은 2021-02-24%2B09%253B14%253B23.JPEG입니다

다만 사유리는 “어느 정도의 화재인지 파악을 못해서 그대로 집 바로 옆에 있는 동물 병원에 강아지들을 잠깐 맡긴 후에 아파트 건너편에 있는 스타벅스 안에 들어갔다”며 “아들이 추워서 입술이 덜덜 떨고 있었고 빨리 아들을 따뜻하고 안전한 곳으로 대피 해주고 싶었다. 따뜻한 음료수를 두 잔 시키려고 서있었는데 직원 분이 QR CODE 먼저 해야 한다고 했다”고 당시 상황을 전했다.

이 이미지는 대체 속성이 비어있습니다. 그 파일 이름은 2021-02-24%2B09%253B14%253B31.JPEG입니다

사유리는 “화재 때문에 빨리 나가느라 이모님이 핸드폰을 안 가지고 나갔다고 우리의 상황을 설명했지만 매장에서 못 마신다고 나가셔야 한다고 했다”며 “입술이 파랑색이 된 아들을 보여주면서 제발 아들 위해 잠깐이라도 실내에 있게 해달라고 했지만 끝까지 안된다고 하셨다”고 말했다.

이 이미지는 대체 속성이 비어있습니다. 그 파일 이름은 2021-02-24%2B09%253B14%253B36.JPEG입니다

이어 사유리는 “다른 매장처럼 본인의 인적사항을 적고 입장을 가능하게 해주면 얼마나 좋았을까 그때 생각했다. 아니, 다른 스타벅스는 모르겠지만 아쉬워도 이번에 전 인적사항에 대해서 마지막까지 안내를 못 받았다”면서 “전 이 글을 쓰는 이유가 그 직원을 비판하는 목적이 절대 아니다. 직원 분도 코로나 예방을 위해 자기의 의무를 다 하는 것뿐이었고 지침이 있기에 그렇게 했다고 생각한다”고 설명했다.

이 이미지는 대체 속성이 비어있습니다. 그 파일 이름은 2021-02-24%2B09%253B16%253B41.JPEG입니다

그러면서 “하지만 한 엄마로서 한 인간으로 부탁드린다”며 “만약 아이가 추워서 떨고 있는 상황에 핸드폰이 없다는 이유 하나로 매장에서 내보내지 않으셨으면 좋겠다. 바라는 건 그것뿐”이라고 밝혔다.

[저작권자 ⓒ커플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Close Menu