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살해 협박’ 티아라 ‘지연’ 이어 소연까지.. “집안까지 침입해 신고”

‘살해 협박’ 티아라 ‘지연’ 이어 소연까지.. “집안까지 침입해 신고”

티아라 V앱

걸그룹 티아라 출신 소연(박소연)이 스토커로부터 살해 협박을 받았다. 소연은 자택에 침입한 스토커를 경찰에 신고했다. 소연의 자택에 침입해 기다리고 있던 스토커는 주거침입죄로 신고됏다.

관계자는 “소연은 수년 간 스토커로부터 괴롭힘당했다”며 “스토커는 여성 속옷을 소연 집에 두고 가고 살해 협박까지 일삼았다”고 밝혔다. 관계자는 “현재 소연은 극심한 공포감에 시달리고 있다”고 전했다.

티아라 공식 홈페이지

해당 사건은 서울 강남 경찰서에 접수돼 수사 중이다. 소연 소속사인 생각을보여주는엔터테인먼트는 스토커를 강경하게 대응하겠다고 밝혔다. 소연은 지난 2011년에도 “1년 넘게 하루에 몇십 개씩 황당한 글을 남기는 사람이 있다”며 “아이디를 차단해도 다른 아이디로 들어와 글을 올리는 행동을 반복했다”고 스토커에 대해 말했다.

소연 소속사

그는 “저와 함께 사는 것처럼 결혼생활을 꾸며 쓰는 글을 유포해 해외 팬이 오해한 적도 있다”며 “차마 입에 담기 힘든 불쾌한 발언까지 하고 있다”고 토로했다. 한편 지난 24일 티아라 지연(박지연) 역시 SNS를 통해 살해 협박을 한 스토커를 경찰에 신고했다. 지연 소속사 파트너즈파크는 이번 일에 대해 선처 없이 무관용 원칙을 적용하겠다고 밝혔다.

티아라 공식 홈페이지

[저작권자 ⓒ커플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Close Menu