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시, “10월까지 서울시민 70% 백신 접종 완료하는 것이 목표”

서울시, “10월까지 서울시민 70% 백신 접종 완료하는 것이 목표”

서울시 1호 접종자인 이경순(61) 요양보호사(상계요양원)가 아스트라제네카(AZ) 백신 접종을 받고 있다 / 연합뉴스

26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 접종이 전국에서 시작됐다.

연합뉴스

서울시는 10월까지 시민의 70%에 대해 접종을 완료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김우영 서울시 정무부시장 / 뉴스1

김우영 서울시 정무부시장은 이날 TBS라디오 ‘김어준의 뉴스공장’에 출연해 “6월까지 시민의 30%, 10월까지 70%가 접종을 할 수 있을 것”이라고 전했다.

김 부시장은 서울시의 백신 접종 계획인 ‘333대책’에 대해 “접종 대상과 접종 방법을 각 3단계로 세분화하고 접종 후 이상반응을 3중으로 관리하는 방식”이라고 밝혔다.

이하 연합뉴스

김 부시장에 따르면 이날부터 3월까지 요양병원과 요양시설의 만 65세 미만 입소자, 종사자를 시작으로 고위험 의료기관 종사자, 코로나 대응 요원 등 9만6,000명을 대상으로 1단계 접종이 이뤄지게 된다.

이후 6월까지 65세 이상 어르신과 복지시설 이용자, 의료진 등 185만명에게 2단계 접종이 진행된다고 한다.

마지막으로 유행시즌 전인 10월 말까지 18세 이상 서울시민의 70% 이상인 약 606만명에게 백신 접종을 완료한다고 전했다.

김 부시장은 특히 일부에서 제기되는 백신 부작용에 대해 이른바 ‘핫라인’으로 관리할 것이라고 강조의 말을 전했다.

그는 “접종 후 현장에서 30분 대기하고 이상 반응을 모니터링한다. 이후 귀가 후에 이상 반응이 있는지 관찰해 응급 조치를 할 수 있도록 병원과 연계하는 시스템”이라고 했다. 이어 “최대한 3일 정도 지나 문자 알림 서비스를 해 이상 반응까지 체크할 방침”이라고 설명했다.

한편 김 부시장은 3·1절에 예고된 보수단체의 집회와 관련 “현재 총 1,478건 (신청이) 들어와 있다”고 전했다.

김 부시장은 “현재 서울시는 도심 내 집회를 금지하고 서울 전역에 대해 10인상 집회 금지 조치도 실시하고 있다”면서 “서울시와 경찰은 법에 의거해 이런 집회 금지를 관련 시관에 통보해 협조 요청을 하고 있다”고 했다. 이어 “엄정 대응이 기본 방침인가”를 묻는 진행자의 질문에 “그렇다”고 답한 것으로 알려졌다.

[저작권자 ⓒ커플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Close Menu