돌아가신 할머니가 그리워 ‘2년째’ 휠체어 옆에 붙어서 떨어지지 않는다는 강아지

돌아가신 할머니가 그리워 ‘2년째’ 휠체어 옆에 붙어서 떨어지지 않는다는 강아지

이하 Jane Lin

매일 하루도 거르지 않고 휠체어를 타고 자신과 산책 나갔던 할머니가 하늘나라로 떠난 뒤 세상에 홀로 남겨진 강아지가 있다.

강아지는 할머니가 살아생전에 타셨던 휠체어 곁에서 무려 2년째 떠나지 않고 자리를 지켜 감동을 전한다.

대만 매체 이티투데이(Ettoday)에 따르면 병마로 세상을 떠난 할머니가 너무 그립고 보고 싶어 휠체어를 지키고 있는 강아지 럭키(Luck)의 이야기를 전했다.

사연은 이러하다. 대만에 사는 제인 린(Jane Lin)은 10년 전인 지난 2010년 강아지 럭키를 입양했다고 한다.

강아지 럭키의 일과는 할머니와 산책 나가는 것이었는데, 뇌졸중을 앓고 있던 할머니는 휠체어를 타고 가사도우미 도움을 받으며 산책을 나갔고 항상 강아지 럭키가 함께했다. 항상 산책을 나갈 때 강아지 럭키는 할머니 휠체어에 속도를 맞추며 걸어다녔다고 한다. 때로는 휠체어를 뒤에서 밀기도 하는 등 할머니 밖에 모르는 아이였다.

하루는 할머니가 몸이 편찮으셔서 병원에 입원하시자 녀석은 밥도 간식도 먹지 않는 것이었다.

할머니가 퇴원하고 집에 돌아오시자 그제서야 기운을 차린 럭키.

그러나 이들의 행복은 그리 오래가지 않았다. 3년 전인 지난 2018년 할머니가 세상을 떠나게 되신것이다.

휠체어 주인인 할머니는 그렇게 하늘나라로 떠났지만 강아지 럭키는 그날 이후부터 지금까지 밥을 먹거나 잠을 잘 때도 항상 휠체어 곁을 지키고 있다고 한다. 아마도 하늘나라에 간 할머니가 다시 돌아올 줄 모른다고 믿고 있는지도 모른다.

가족들은 할머니에 대한 그리움이 큰 강아지 럭키 때문에 휠체어 만큼은 절대로 치울 수가 없다고 한다.

오늘도 강아지 럭키는 할머니가 살아생전 타고 다니셨던 휠체어 곁을 지키면서 할머니가 다시 돌아오기만을 기다리고 있다.

강아지에게 주인은 세상의 전부임을, 한번 주인은 영원한 주인으로 생각하고 있음을 다시 깨닫게 해주는 사연이다.

[저작권자 ⓒ커플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Close Menu