계란찜 서비스로 달라는 진상 고객 “내가 계란찜 좋아해서” 황당 요청

계란찜 서비스로 달라는 진상 고객 “내가 계란찜 좋아해서” 황당 요청

이 이미지는 대체 속성이 비어있습니다. 그 파일 이름은 tica101d17070720%2B%25284%2529.jpg입니다
기사와무관한사진/클립아트코리아

배달음식 주문 시 무리한 서비스를 요구하는 일부 고객으로 인해 자영업자들이 고통받고 있다.

이 이미지는 대체 속성이 비어있습니다. 그 파일 이름은 tica1140001487.jpg입니다
기사와무관한사진/클립아트코리아

서비스를 주지 않으면 리뷰 별점 테러로 이어지기에 울며 겨자 먹기로 요구사항을 들어주는 경우가 적지 않다고 업주들은 호소했다. 자영업자들이 주로 이용하는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무리한 서비스를 요구받은 사례들이 공유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이 이미지는 대체 속성이 비어있습니다. 그 파일 이름은 %25EC%2598%25A8%25EB%259D%25BC%25EC%259D%25B8%2B%25281%2529.jpg입니다
이하 온라인커뮤니티

“강아지와 함께 먹을 고기까지 넉넉히 보내 달라”, 기본량을 주문하면서 “생일이니 볶음밥을 곱빼기로 보내 달라”거나, 치킨 1인분을 시키면서 “7명이 함께 먹을 거니 넉넉히 보내 달라”는 황당한 서비스 요청사례가 쏟아져 나왔다.

이 이미지는 대체 속성이 비어있습니다. 그 파일 이름은 %25EC%2598%25A8%25EB%259D%25BC%25EC%259D%25B8%2B%25282%2529.jpg입니다

메뉴에 없는 서비스를 요청하는 등 막무가내식 요청사항도 있다. 한 소비자는 “계란찜을 진짜 좋아한다. 혹시 있다면 서비스로 달라”고 요청하거나 “리뷰 남길 테니 뭐라도 챙겨 달라”고 서비스를 요청한 황당한 사례들도 있었다.

이 이미지는 대체 속성이 비어있습니다. 그 파일 이름은 %25EC%2598%25A8%25EB%259D%25BC%25EC%259D%25B8%2B%25283%2529.jpg입니다

서비스 요구사항을 들어주지 않으면 별점을 깎는 리뷰 테러로 ‘보복’을 당하는 경우도 적지 않다. 이 때문에 자영업자 사이에서는 ‘서비스 거지’라는 다소 격한 표현까지 동원됐다.

이 이미지는 대체 속성이 비어있습니다. 그 파일 이름은 %25EC%2598%25A8%25EB%259D%25BC%25EC%259D%25B8%2B%25284%2529.jpg입니다

배달업계에서는 악의적인 리뷰로 인한 피해를 막기 위한 대책을 내놓고 있다. 업주 요청이 있을 시 해당 리뷰를 일정 기간 게시하지 않기로 했다. 정당하지 않은 악성 리뷰를 신고하면 ‘배달의민족’이 검토를 거쳐 해당 리뷰를 30일간 비공개 처리하는 방식이라고 한다.

이 이미지는 대체 속성이 비어있습니다. 그 파일 이름은 %25EC%2598%25A8%25EB%259D%25BC%25EC%259D%25B8%2B%25285%2529.jpg입니다

[저작권자 ⓒ커플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Close Menu