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03kg 찍었어요” 먹방 유튜버로 전향한 뒤 몰라보게 ‘후덕’해진 핏블리 근황 (사진)

“103kg 찍었어요” 먹방 유튜버로 전향한 뒤 몰라보게 ‘후덕’해진 핏블리 근황 (사진)

코로나19 여파로 올해 초 운영중이던 헬스장을 폐업한 뒤 먹방 유튜버로 콘셉트를 바꾼 트레이너 겸 유튜버 핏블리가 다이어트를 선언했다. 소식을 접한 일부 누리꾼들은 살 찐 현재 모습이 트레이너 시절보다 훨씬 행복해 보인다며 그의 다이어트를 만류하는 중이다.

지난 8일 유튜브 채널 ‘핏블리 FITVELY’에는 “+20kg 살 찐 트레이너 근황”이라는 제목의 영상이 올라왔다. 해당 영상에서 핏블리는 검정색 바지만 입고 상의는 탈의한 채 카메라 앞에 섰다. 전과는 다르게 축 늘어진 뱃살과 팔뚝살, 전체적으로 거대해진 몸이 눈길을 사로잡는다.

트레이너로서 근육질의 탄탄한 몸을 소유했던 만큼 그는 많이 변한 자신의 모습에 부끄러운 듯 멋쩍은 웃음을 보였다. 그러면서 핏블리는 “제 몸 상태가 이렇습니다. 103kg이에요”라고 고백했다. 과거 트레이너 시절 83kg였던 때에 비해 20kg이 증가했다. 먹방 뿐만 아니라 스트레스 때문이라고 핑계를 대던 그는 이내 사실을 얘기했다.

그는 “정신차려보니까 세 끼를 다 배달 음식을 먹고 있더라”며 “결제 내역을 보니 한 달에 130만원을 썼다”고 고백하였다. 그러면서도 핏블리는 “근데 제 몸이 원래(보통) 100kg랑은 다르다”며 “근육량이 많으니깐 탄수화물이 가득 차서 출렁이는 살이 그렇게 많진 않다”며 멋쩍은듯 변명을했다.

그러나 이내 몸을 흔들자 살이 출렁이는 자신의 모습에 민망한 웃음을 보였다. 앞으로의 각오를 묻는 질문에 핏블리는 “이제 내일부터 진짜 (살) 뺄거거든요”라며 “살 빠진 모습을 보여 드리겠다”고 당찬 포부를 공개했다.

“과연 진짜 먹방 유튜브로 남느냐 아니면 다시 트레이너로 돌아가느냐는 이 영상에 달렸다”며 “타락헬창의 다이어트 시작합니다”라고 알렸다. 핏블리의 다이어트 선언에 대부분의 누리꾼들은 “살이 쪄도 훌룽훌렁이 아니라 쫀쫀한 살 같다”, “다이어트 성공한 몸도 기대하겠다”, “운동했던 사람이라 금방 뺄 수 있을 거다”라며 응원을 보내고있다.

반면 일부 누리꾼들은 “비포 애프터 사진에서 애프터 모습이 훨씬 더 행복해 보인다”며 “다이어트 하지 말고 이참에 아예 먹방 유튜버로 남자”며 그의 다이어트를 만류하는 중이다.

출처 _ 핏블리 유튜브 / 인스타그램

[저작권자 ⓒ커플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Close Menu