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휴.. 군대로 좀 꺼져라” 22살 삼수생 새내기가 ’21학번 미팅방’ 들어갔다가 겪은 일 (사진)

“어휴.. 군대로 좀 꺼져라” 22살 삼수생 새내기가 ’21학번 미팅방’ 들어갔다가 겪은 일 (사진)

역도요정 김복주

대학 생활의 꽃이자 새내기의 로망이라 할 수 있는 미팅. 올해 21학번으로 신입생이 된 한 남학생 역시 대학 생활 중 미팅을 기대해 왔다. 그는 올해 22살이 된 그는 삼수생으로 2년 일찍 대학생이 된 친구들이 미팅하러 다닐 때마다 눈물을 머금고 책상에 앉아있었던 그는 드디어 빛을 보고 대학교에 합격했다.

온라인커뮤니티

설레는 마음에 그가 찾은 건 미팅을 주선해주는 카카오톡 오픈 채팅방이다. 그는 ‘새내기 21학번 소개팅 미팅 주선방’이란 단체 채팅방을 발견하고 일말의 고민 없이 들어가 인사말을 남겼다. “안녕하세요”라고 인사를 하자마자 ‘매칭 주선자’란 닉네임의 방장이 “성별, 나이, 지역 소개해주세요!”라며 그의 인적 사항을 요청했다.

슬기로운 생활
응답하라 1944

그는 지체 없이 “저 남자 / 22살 / 서울이에요”라고 답하고 “궁금한 게 있는데 소개팅을 주선해주는 건가요, 미팅을 주선해주는 건가요?”라고 질문을 했다. 그러자 돌아온 건 “아휴 군대로 좀 X져” 이어 삼수생 대학생은 채팅방에서 강퇴를 당했다.

역도요정 김복주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 소개된 삼수생의 소개팅 도전기에 누리꾼들은 대부분 안타깝다는 반응이다. 이들은 “너무해… 상처받았겠다. 그냥 안 된다고 하지”, “너무 예의 없다”, “주선자가 군대로 가야 할 듯하다”, “그럴 거면 나이를 뭐 하러 물어보냐”라고 했다.

응답하라 1944

일부는 “새내기 아닌 줄 알았던 거 아니냐”, “애초에 삼수생이라 말했으면 괜찮지 않았을까”, “그래도 (주선자가) 한 번쯤 새내기 맞냐고 물어봐 주지”라는 반응도 있다. 설레는 마음으로 미팅방에 참가한 21학번 대학생, 매칭 주선자의 태도에 그에겐 다시는 떠올리고 싶지 않은 경험이 되고 말았다.

역도요정 김복주

[저작권자 ⓒ커플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Close Menu