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적 그 자체” 열기구 타고 하늘 위로 올라가다 ‘뚝’ 떨어진 남자가 살 수 있었던 이유 (영상)

“기적 그 자체” 열기구 타고 하늘 위로 올라가다 ‘뚝’ 떨어진 남자가 살 수 있었던 이유 (영상)

 [El Universal 영상 캡처] (이하)

열기구를 타고 하늘로 올라가다 그대로 추락한 멕시코 남성이 구사일생으로 목숨을 건져 화제다. 땅에 있던 사람들이 힘을 모아 열기구가 더 올라가지 못하도록 막고 아찔하게 떨어지는 순간 남성이 붙잡은 로프(밧줄)가 그를 살렸다.

해외 온라인 매체 래드바이블 등에 따르면, 지난 8일(현지시간) 멕시코의 수도 멕시코시티에서 북동쪽으로 약 50km 떨어진 유적지 멕시코시티테오티우아칸에서 열기구 추락사고가 발생했다.

이곳은 세계 문화 유산으로 지정된 아메리카 대륙 최대 규모의 테오티우아칸 피라미드가 있는 곳이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으로 문을 닫았지만 지난해 9월부터 영업을 다시 시작했다.

이번 사고는 고대 도시인 테오티우아칸의 유적을 상공에서 감상할 수 있는 열기구 투어 중 발생했다. 이륙한 지 얼마 지나지않아 탑승객을 태운 바구니의 반쪽이 갑자기 열리면서 한 남성이 미끄러져 버린다.

사고 당시 영상을 보면, 이 남성은 하늘로 날아오른 열기구 가장자리에 아슬아슬하게 매달려 있다. 지상에서는 여러 사람들이 열기구에 연결된 로프를 붙잡고 더 이상 상공으로 날아가지 못하도록 힘을 모은다. 이런 상태는 1분 30초 가량 이어졌다. 일부 사람들은 빨간 시트를 운반해 남성이 추락할 경우를 대비하였다.

클립아트 코리아 (기사와 관련없음)

1분 45초가 흐르자 결국 남성은 버티지 못하고 열기구에서 떨어진다. 그대로 추락하는가 싶던 남성은 몇 바퀴 회전하더니 열기구와 연결된 로프를 다시 붙잡아 기적적으로 목숨을 구할 수 있었다.

클립아트 코리아 (기사와 관련없음)

간신히 추락을 면한 남성은 지상에서 로프를 붙잡고 있던 사람들의 도움으로 천천히 안전시트에 착륙하였다. 이를 본 누리꾼들은 “영화의 한 장면 같다”, “운이 좋았다는 말밖에”, 저렇게 회전하며 떨어졌으면 시트에 떨어져도 죽었을 것”, “떨어지면서 어떻게 밧줄을 잡을 수 있었을까” 등의 반응을 보였다. 당국은 해당 열기구 운영업체가 허가와 안전조치를 엄수했는 지 등 사고 원인을 조사하고 있다.

클립아트 코리아 (기사와 관련없음)

[저작권자 ⓒ커플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Close Menu