학교폭력 ‘피해자’에게 진심이 담긴 ‘조언’하는 김민국 (+사진)

학교폭력 ‘피해자’에게 진심이 담긴 ‘조언’하는 김민국 (+사진)

이 이미지는 대체 속성이 비어있습니다. 그 파일 이름은 1.JPEG입니다
이하 김민국 인스타그램

방송인 김성주 아들 김민국은 11일 자신의 SNS를 통해 누리꾼과 Q&A 시간을 가지게 됐다.

이 이미지는 대체 속성이 비어있습니다. 그 파일 이름은 2.png입니다

한 누리꾼이 “학폭(학교폭력)으로 괴롭힘 당했던 게 생각나서 요즘 너무 괴로워. 앞으로 나아가야 하는데 못 가겠어. 내가 비정상인 걸까”라고 질문을 남겼다.

이 이미지는 대체 속성이 비어있습니다. 그 파일 이름은 3.png입니다

이에 김민국은 “발목을 잡고 있는 사슬은 날 얽매이게 하고 끊기도 어렵습니다. 하지만 끊지 않으면 나만 아프고 나만 힘들어요. 그딴 과거가 나를 발목 잡게 두지 마세요. 꼭 나아가세요”라고 말했다.

이 이미지는 대체 속성이 비어있습니다. 그 파일 이름은 4.png입니다

이어 “지금 고3인데 애들이 내 꿈 얼굴 가지고 욕하길래 그냥 무시하고 지내도 너무 서럽더라. 자존심도 많이 상하게 되고”라는 누리꾼에겐 “다짐 하나만 해요. 나중에 누구 얼굴이 우스울지 보자고”라고 답변하기도 했다.

이 이미지는 대체 속성이 비어있습니다. 그 파일 이름은 5.png입니다

그러면서 “다 놓고 싶은 순간이 왔어요 정말 누군가에게 조언을 받고 싶어서 남깁니다”라는 누리꾼에게도 “헌 동아줄도 아닌데 놓아버리면 너무 아쉽잖아요. 밑에 호랑이들이 우글거리며 놓으라 그래도 놓지 마세요. 꼭 해와 달이 되실 겁니다”라고 답했다.

이 이미지는 대체 속성이 비어있습니다. 그 파일 이름은 6.JPEG입니다

특히 2004년생으로 18살이 된 김민국은 어린 나이에도 진심 어린 위로를 남겨 눈길을 끌었고, “항상 저희한테는 자존감 높이는 말만 해주는데 민국 님은 자기 비하하는 거 같아서 마음이 아프다”는 반응에 “여러분을 위해서라면 나는 망가져도 돼요. 스스로를 망가뜨릴 수 있는 사람은 다시 단단하게 하기도 쉬운 사람이니 내 걱정 말아요”라고 말했다.

이 이미지는 대체 속성이 비어있습니다. 그 파일 이름은 7.JPEG입니다

[저작권자 ⓒ커플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Close Menu