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태희♥비, 첫만남부터 러브스토리 다 공개했다 “데이트 신청 먼저.. 이런 모습에 반해”

김태희♥비, 첫만남부터 러브스토리 다 공개했다 “데이트 신청 먼저.. 이런 모습에 반해”

수미산장 (이하)

가수 비가 ‘사랑꾼’ 면모를 드러내며 1등 신랑감으로 등극했다. 지난 11일 방송된 SKY와 KBS 2TV에서 동시 방송되는 예능 프로그램 ‘수미산장’에서는 비와 레인컴퍼니 소속 신인 아이돌 그룹 싸이퍼의 현빈, 탄, 케이타가 ‘수미산장’을 찾았다.

이날 김수미는 비와 함께 숯불 생선구이를 만들며 소탈한 대화의 자리를 가졌다. 김수미는 “아내 (김)태희 씨하고 어디서 처음 봤어?”라고 비에게 물었고, 비는 “광고 현장에서 봤다. 둘이 같이 광고를 찍었는데, 당연히 너무 예뻤죠”라며 첫만남을 공개했다.

비는 “(김태희)태도부터가 스태프를 위주로 너무 배려하고 있었다. 도시락도 먼저 갖다주고…그런 모습이 저에게는 새롭게 다가왔다”라며 ‘사랑꾼’의 모습을 보였다. 또 그는 “제가 먼저 만나자고 했는데, 자연스러운 만남이었다”며 자신이 먼저 김태희에게 적극적으로 다가갔음을 공개했다.

이에 김수미는 “그럼 태희 씨는 아이 때문에 활동 안 해?”라고 물었고, 비는 “아니에요. 좋은 작품 있으면 할 거예요. 저도 늘 추천해요”라며 김태희의 연기 활동을 지지하고 있음을 밝혔다. 그러자 김수미는 “나도 임신 9개월까지 드라마 속에서 임신한 역할로 연기했어. 그리고 출산 뒤 한 달 만에 복귀도 했다”라고 치열했던 젊은 시절을 회상하기도 했다.

또 김수미는 “비는 가정도 이루고 공주 같은 딸도 있고, 돈도 많고 아무 걱정 없겠지?”라며 물었다. 이에 비는 “걱정은 없는데, 어머님이 안계시는 빈 공간이 있다. 행복하지만…”이라며 “어머니가 당뇨 합병증으로 돌아가셨는데 19살이었다. 아무리 행복해도 엄마의 사랑만큼은 채워지지 않는 부분이 있다”며 고백했다.

비는 “어머니가 돌아가시기 며칠 전 생신이어서 레토르트 미역국을 끓여드렸다. 아무 것도 먹지 못하실 정도로 고통스러워 하셨는데 제가 끓여드린 걸 맛있게 드셨다. 그리고나서 며칠 후 돌아가셨다”라며 생전 어머니와 일화를 이야기했다.

그러면서 “인생은 끝없는 고난과 끝없는 행복감이 오묘하게 교차되는 것 같다”는 비는 “인생의 고난은 어머니가 돌아가시면서 다 겪었다. 돈이 없어서 장례식도 못 치뤘고, 돈이 없어서 동생 밥도 못먹여 봤다. 그래서 지금은 어떤 고난이 닥쳐와도 다 이겨낼 수 있었다. 제게 고난은 고난이 아니었다”고 이야기했다. 이어 비는 “버티면 이기는 날이 오겠지”라는 자신의 소신을 밝히며 눈길을 사로잡았다.

박명수는 “태희 씨는 요리 자주 해?”라고 물었다. 비는 “집에서 요리는 제가 많이 한다”라며 “아이들 음식은 아내가 하지만, 어른 먹을 건 제가 직접 다 한다”고 밝혀 박명수가 감탄을 하기도 했다. 비는 “집안일은 같이 하는 거다. 가사와 바깥일에 구분은 없다”라며 강조했다.

또 비는 “저는 삼시세끼 직접 챙겨 먹는다. 운동을 하니까 내 식단은 내가 챙겨야 한다”라며 “하루 칼로리에 맞게 음식을 먹어야 된다”고 직접 음식을 할 수밖에 없는 이유를 밝혔다. 그러자 전진은 “운동을 하니까, 손이 많이 안 가는 남편인 거야”라며 고개를 끄덕였고, 김수미는 “내가 비한테 시집갈 걸”이라며 깊은 후회를 해 웃음을 자아냈다.

[저작권자 ⓒ커플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Close Menu