펜트하우스2, 이번엔 로건리 사망설.. ‘백혈병’ 재발했다

펜트하우스2, 이번엔 로건리 사망설.. ‘백혈병’ 재발했다

‘펜트하우스2’에 등장한 로건 리의 얼굴 속 멍자국을 두고 여러 예측이 나오고 있다. 지난 13일 방영한 SBS 금토드라마 ‘펜트하우스 2’에서는 로건 리(박은석 분)가 헬스장에서 나애교(이지아 분)의 행동을 지켜보는 모습이 나왔다.

두 사람이 본격적으로 만나는 순간을 예고한 이 장면에서 로건 리는 후드 티셔츠를 뒤집어쓴 채 등장했고, 이때 얼굴에는 붉은 자국이 눈에 띄게 나있었다.

온라인 커뮤니티 ‘더쿠’, ‘디시인사이드’ 등에서는 이 자국을 두고 네티즌들 간의 설전이 발생하기도 했다. 한 네티즌은 멍 자국이라고 주장하며 “백혈병의 증상 중 하나가 멍이 쉽게 드는 것”이라고 지적했다. 로건리는 이미 극중 동생 민설아(조수민 분)의 골수를 이식받아 백혈병을 치료했다.

또 다른 이들은 “그냥 밴드 자국처럼 보인다. 멍 자국이 저렇게 네모로 생기지 않는다”라며 반대의 의견을 남기기도 했다.

그러나 많은 이들은 로건 리가 했던 대사들을 떠올리며 신변 문제가 있는 것 아니냐는 추측을 이어가고 있다. 로건 리는 지난 7~8화에서 “미국으로 어서 돌아가야 한다”, “시간이 없다”, “떠나기 전에 말해줄 게 있다” 등 대사로 긴박한 자신의 상황을 전했다.

로건 리는 이날 방송에서 나애교를 주단태에게서 구한 뒤 심폐소생술과 인공호흡을 진행했다. 두 사람의 본격적인 만남이 기대를 모으고 있다.

사진출처 _ 온라인커뮤니티 더쿠 / 펜트하우스2

[저작권자 ⓒ커플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Close Menu