함소원, 고집스러운 모습에 “내 전화 받기 싫어하더라..” 고백

함소원, 고집스러운 모습에 “내 전화 받기 싫어하더라..” 고백

이 이미지는 대체 속성이 비어있습니다. 그 파일 이름은 2021-03-16%2B08%253B50%253B45.JPEG입니다
이하 함소원 인스타그램

방송인 함소원이 판매 중인 다이어트 차 제조사와 충돌할 때 느끼는 심경을 솔직하게 전했다.

이 이미지는 대체 속성이 비어있습니다. 그 파일 이름은 2021-03-16%2B08%253B50%253B59.JPEG입니다

함소원은 15일 자신의 SNS를 통해 직접 판매하고 있는 제품의 소비자들과 소통했다.

이 이미지는 대체 속성이 비어있습니다. 그 파일 이름은 2021-03-16%2B08%253B51%253B07.JPEG입니다

함소원은 “나는 착한 사람이 되고 싶은데 제품을 만들려면 되게 고집스럽고 자기 주장을 내세워야 한다. 나도 그러고 싶지 않다. 웬만하면 공장과 타협하고 싶다”고 말했다.

이 이미지는 대체 속성이 비어있습니다. 그 파일 이름은 2021-03-16%2B08%253B51%253B16.JPEG입니다

이어 “(내가) 히스테리컬할 정도로 말이 많고 고집을 너무 부린다. (제품 공장 측이) 내 전화 받기 싫어하는 거 같아서 너무 힘들다. 일반인도 아니고 공인인데 태클 걸어야 한다. 진짜 힘들었다”고 고백했다.

이 이미지는 대체 속성이 비어있습니다. 그 파일 이름은 2021-03-16%2B08%253B51%253B25.JPEG입니다

함소원은 그렇게 만든 제품이 사랑을 받자 눈물이 쏟아졌다고 고백했다. 그러면서 함소원은 “나도 좋은 말 듣고 싶고, 칭찬 받고 싶다. ‘함소원 사람 좋더라’는 말을 듣고 싶은데 자꾸 공장 분들과 그렇게 하다 보면 좋은 말을 못 듣는다”고 밝혔다.

이 이미지는 대체 속성이 비어있습니다. 그 파일 이름은 2021-03-16%2B08%253B51%253B36.JPEG입니다

이어 “내가 나쁜 역할을 해야 한다. 나는 마음이 편하겠나. ‘오늘은 마음에 들어서 넘어갔으면 좋겠다’고 생각하는데 역시나 미흡한 부분이 보여서 얘기한다”며 깐깐한 면모를 드러내기도 했다.

이 이미지는 대체 속성이 비어있습니다. 그 파일 이름은 2021-03-16%2B08%253B51%253B50.JPEG입니다

함소원은 “이제는 대놓고 ‘저 좀 이상합니다’라고 이야기한다. 내가 민감하니까 이해해 달라고 말한다”며 “욕 많이 먹었다. 이쪽저쪽 욕 많이 먹어 오래 살 것 같다”고 덧붙였다.

[저작권자 ⓒ커플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Close Menu