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장훈은 다 알고있다” 현주엽 ‘학폭’ 피해자의 폭로

“서장훈은 다 알고있다” 현주엽 ‘학폭’ 피해자의 폭로

이 이미지는 대체 속성이 비어있습니다. 그 파일 이름은 2021-03-16%2B09%253B24%253B13.JPEG입니다
이하 현주엽 인스타그램

농구선수 출신 방송인 현주엽의 학교 폭력(학폭) 의혹이 진실공방으로 이어지고 있다.

이 이미지는 대체 속성이 비어있습니다. 그 파일 이름은 2021-03-16%2B09%253B24%253B18.JPEG입니다

최초 폭로자의 고교 농구부 동기라는 A씨는 15일 유튜브 채널 구제역에 출연해 “고교 시절 현주엽에게 장기판으로 맞아서 몇십 바늘 꿰맨 선수도 있었다”며 추가 피해를 호소했다.

이 이미지는 대체 속성이 비어있습니다. 그 파일 이름은 2021-03-16%2B09%253B24%253B26.JPEG입니다

이어 “(현주엽 때문에) 농구를 그만둔 친구도 있다”며 “현주엽이 후배들을 자기 스트레스 푸는 용도로 후배들을 이용하나? 이런 생각이 들 정도로 심각한 상황이었다”고 폭로했다.

이 이미지는 대체 속성이 비어있습니다. 그 파일 이름은 2021-03-16%2B09%253B24%253B40.JPEG입니다

또 당시 농구부 규율과 폭력성이 “군대보다 더한 것 같다”며 “현주엽이 어느 정도 시인을 하고 진정성 있는 사과를 할 줄 알았는데 (의혹을) 반박하는 기사를 보면서 인터뷰에 응하게 됐다”고 전했다. A씨는 현주엽의 휘문고 1년 선배인 서장훈이 이 사실을 가장 잘 알고 있다면서 “서장훈이 나서서 입장 표명을 해 주면 좋겠다”고 밝혔다.

이 이미지는 대체 속성이 비어있습니다. 그 파일 이름은 2021-03-16%2B09%253B24%253B45.JPEG입니다

지난 14일 현주엽의 2년 후배라고 밝힌 최초 폭로자는 “(현주엽이) 원산폭격을 하게 했고, 버티지 못하는 이들은 주먹이나 발로 폭행하기도 했다”고 주장했다. 이어 “후배들을 장기판 모서리로 때리기도 했으며 고3 시절 전국체전 결승전 전날 밤 동료 3명과 후배 한 명을 강제로 데리고 성매매 업소에 갔다”고도 폭로했다.

이 이미지는 대체 속성이 비어있습니다. 그 파일 이름은 2021-03-16%2B09%253B24%253B50.JPEG입니다

최초 폭로자는 “이 글은 현재 13명의 직속 후배 중 연락이 닿은 7명과 K대 출신의 한 선수 총 8명이 겪은 힘들고 아픈 일들을 기재한 것”이라고 했다. 폭로글에는 또 다른 누리꾼이 “후배들은 그분을 ‘현산군’이라고 불렀다”고 댓글을 달았다.

이 이미지는 대체 속성이 비어있습니다. 그 파일 이름은 2021-03-16%2B09%253B25%253B00.JPEG입니다

학폭 의혹이 나오자 현주엽은 인스타그램에 “악의적인 모함”이라며 “주장으로서 후배들에게 얼차려를 줬던 것에 대해 진심으로 사과하지만 개인적인 폭력은 절대 없었다”고 말했다.

[저작권자 ⓒ커플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Close Menu