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국산PPL, 송중기 탓? 원성 쏟아지자 ‘빈센조’ 제작진이 내린 ‘결정’

중국산PPL, 송중기 탓? 원성 쏟아지자 ‘빈센조’ 제작진이 내린 ‘결정’

‘빈센조’ 스틸컷

송중기의 중국 비빔밥 먹방이 화제가 된 가운데 tvN ‘빈센조’ 측이 중국 PPL 잔여분 취소 논의에 들어갔다.

‘빈센조’ 측은 중국 브랜드 ‘즈하이궈’와 약 3~4억 원 수준의 PPL 계약을 체결했다. 노출은 총 4회로 주인공이 2차례 먹고, 나머지 2번은 브랜드를 단순 노출하는 계약이다.

‘빈센조’ 스틸컷

실제로 중국 비빔밥은 지난 8회, 전여빈(차영 역)이 “맛있는 것”이라며 ‘즈하이궈’ 비빔밥을 가져오며 전파를 탔고, 송중기(빈센조 역)는 맛있게 먹는 장면이 연출되었다.


한류 드라마에 등장하는 중국 비빔밥에 대하여 시청자들의 시선은 싸늘했다.최근 일명 ‘김치공정’을 논란에 두며 중국은 김치의 원조는 ‘파오차이’라며 억지를 부리고 있어 많은 관심을 끌고 있기 때문이다.

‘빈센조’

‘빈센조’ 측은 논란이 일자“총 4회 노출 중에 나머지 3회 분에 대해 취소 협의에 들어갔다. 중국 측과 논의 중인 것으로 안다”고 익명의 관계자를 통해 발표했다.

‘빈센조’ 공식 포스터

중국 비빔밥에 대한 원성은 의외로 주인공에게 쏟아졌는데, 한 PPL 전문가가 “배우의 최종 승낙 없이는 그 어떤 PPL도 진행되지 않는다”면서 “중국 비빔밥을 받은 제작사도 문제지만, 이를 승낙한 주인공의 인식이 아쉽다”는 발언을 하며 송중기에게 책임을 물었기 때문이다.

드라마‘빈센조’는 넷플릭스를 통해 전세계에 전파되는 만큼, 중국과 논란중인 ‘김치공정’에 이어 ‘비빔밥공정’을 초래할지도 모르는 신중하지 못한 결정이 더욱 아쉽게 보인다.

‘빈센조’

서경덕 교수는 “제작비 부분을 무시할 순 없지만 요즘 시기엔 특히 안타까운 결정인 것 같다”고 지적했다.

이어 “한국 드라마의 영향력을 통해 제품 홍보를 노린 것으로 보인다”며 “해외 시청자들에겐 자칫 중국음식으로 오해를 불러 일으킬 수도 있다”고 경계했다.

‘빈센조’ 공식 포스터

[저작권자 ⓒ커플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Close Menu