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당국 “AZ백신 접종 중단할 이유 없어…계획대로 접종한다”

[속보] 당국 “AZ백신 접종 중단할 이유 없어…계획대로 접종한다”

정부는 아스트라제네카(AZ)사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 접종을 중단할 근거가 없다면서 당초 계획대로 접종을 진행한다 밝혔다. 코로나19 예방접종대응추진단은 17일 보도 참고자료를 통해 이 같은 입장을 밝혔다.

최근 오스트리아와 이탈리아 등에서 아스트라제네카 백신을 접종받은 뒤 혈전이 생성돼 사망했다는 사례가 보고되면서 20여개국이 접종을 중단했다. 그러나 추진단은 국내에선 아직 아스트라제네카 백신으로 인해 혈전증과의 관련성이 인정된 사례가 확인되지 않는다 설명했다.

국내에서 이 백신을 접종한 사람은 약 57만명으로 추진단은 또 혈전증이 코로나19 백신 이상반응에 포함된 질환이 아니고, 현재 국내에서 접종 중인 아스트라제네카 백신은 혈전 생성 논란이 있는 유럽의 백신과는 다른 제품이라 강조했다.

추진단에 따르면 세계보건기구(WHO)는 앞서 지난 14일 혈전 생성이 아스트라제네카 백신 접종으로 인해 발생했다는 징후가 없다면서 공포로 인해 접종중단을 하지 말것을 당부했다. 또 유럽의약품청(EMA)도 최근 오스트리아에서 보고된 혈전증 2건이 아스트라제네카 백신 접종과 관련됐다는 근거가 없다는 결론을 내리기도 했다.

지난 11일 기준으로 유럽에서 아스트라제네카 백신을 접종받은 500만명 가운데 혈전색전증은 30건이 보고됐다. 추진단은 “예방접종 후 이상반응 발생 여부에 대해 지속해서 모니터링하고 관련 근거자료를 분석하는 한편, 유럽의약품청의 조사 결과와 다른 국가의 사례 등도 전문가들과 면밀히 검토해 나갈 계획”이라고 밝혔다다.

사진 출처 _ 연합뉴스

[저작권자 ⓒ커플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Close Menu