훈련소 배웅하며 엉엉 울더니.. 오후에 ‘이별통보’ 눈 맞은 상대 누구길래?

훈련소 배웅하며 엉엉 울더니.. 오후에 ‘이별통보’ 눈 맞은 상대 누구길래?

내용과 관련없는 이미지 / 태양의 후예 (이하)

베트남이 군 입대 기간으로 많은 커플들이 눈물바다가 되고 있다.

버스를 타고 떠나는 남자친구의 손을 놓지 못하거나 오열을 하다 실신을 하는 등 연인들의 안타까운 모습이 SNS에 올라오며 보는 이들의 안타까움을 자아냈다.

최근 남자친구를 떠나보낸 여성 A씨도 처음엔 안타까운 장면을 연출한 연인 중 하나였다.

얼마 전 훈련소로 떠나는 남자친구를 배웅하러 간 A씨는 남자친구의 얼굴을 보자마자 눈물을 터뜨렸다.

그런데 이렇게 슬퍼하던 A씨는 몇 시간 지나지도 않은 오후 전혀 다른 모습을 하게 되었다.

그의 변화는 평소 절친한 남사친 B씨가 그를 위로하는 문자를 보내면서 시작됐다.

그는 B씨에게 2년 동안 남자친구와 떨어져 있어야 하는 것에 대한 불안한 마음과 걱정을 털어놓았고,

여행을 하면 우울한 마음에 위로가 될 수 있을 것이라며 B씨가 여행을 제안했다.

내용과 관련없는 이미지 / 연합뉴스

처음에는 남자친구가 남사친과 여행을 한다는 사실을 알게 될까 걱정하던 A씨는 B씨가 보낸 메세지에 깜짝 놀랐다.

이전부터 쭉 좋아해왔다는 고백 문자였기 때문이다.

B씨는 남자친구가 군대에 가 있는 2년 동안만 연애하자고 제안했고 A씨는 이를 흔쾌히 수락, 심지어 오전에 울며 배웅한 남자친구에게 바로 이별통보를 했다.

내용과 관련없는 이미지 / 클립아트코리아(이하)

A씨는 자신의 사연을 공개하며 누리꾼들에게 “2년 동안 기다리기 힘들 것 같아 헤어졌는데 제가 나쁜 걸까요?”라는 질문을 던졌다.

해당 사연을 접한 누리꾼들의 반응은 대부분 A씨에게

“어떻게 몇 시간 만에 마음이 바뀔 수 있냐?”, “애초에 진짜 남자친구를 사랑하긴 한 건지”, “남자친구가 불쌍하다”라며 A씨의 행동을 비난하는 반응을 보였다.

그런가 하면 또 다른 누리꾼들은 “마음이 변했다면 상처받기 전 이별하는 게 좋다”, “2년 동안 기다려달라는 것은 이기적이다”, “거짓말을 하는 것보다는 솔직한 게 낫다” 등의 반응을 보이며 A 씨에게 힘을 실어주는 반응을 보이기도 했다.

[저작권자 ⓒ커플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Close Menu