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유리 아들 젠 “샘 해밍턴과 닮았단 말 진짜 싫어”

사유리 아들 젠 “샘 해밍턴과 닮았단 말 진짜 싫어”

이 이미지는 대체 속성이 비어있습니다. 그 파일 이름은 1.jpg입니다
이하 MBC 라디오스타

사유리가 아들 젠이 샘 해밍턴과 닮았다는 말이 싫다고 말했다.

이 이미지는 대체 속성이 비어있습니다. 그 파일 이름은 2.jpg입니다

17일 방송된 MBC ‘라디오스타’는 ‘1호가 될 수 있어’ 특집으로 한발 앞서간 선구자 4인 홍서범, 사유리, 제시, 후니훈이 게스트로 등장했다.

이 이미지는 대체 속성이 비어있습니다. 그 파일 이름은 3.jpg입니다

이날 사유리는 “아들 젠이 샘 해밍턴 아들 벤틀리랑 닮았다는 말을 많이 듣는다. 근데 벤틀리는 괜찮은데 샘 해밍턴하고 닮았다는 말을 들으면 진짜 싫다. 그래서 사진을 찍고 샘 해밍턴하고 닮은 사진이 나오면 SNS에 올리지 않는다”고 밝혔다.

이 이미지는 대체 속성이 비어있습니다. 그 파일 이름은 4.jpg입니다

이어 서양인 정자를 선택한 배경에 대해 “동양인 정자는 한두 명 밖에 없었다. 동양에는 아직 (기증에 대한) 개념이나 문화가 없다”고 전했다.

이 이미지는 대체 속성이 비어있습니다. 그 파일 이름은 5.jpg입니다

이어 정자 제공자의 정보에는 “어릴 때 사진만 볼 수 있다. 또 할머니 할아버지까지 유전병과 같은 가족력도 기재한다”고 밝히며 “저는 EQ가 높은 것과 술 담배를 안 하는 사람을 원했다”고 말했다.

이 이미지는 대체 속성이 비어있습니다. 그 파일 이름은 6.jpg입니다
이 이미지는 대체 속성이 비어있습니다. 그 파일 이름은 7.jpg입니다

[저작권자 ⓒ커플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Close Menu