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탁 “나 1억 빌려줘..” 말에 ‘이찬원’의 감동적인 대답 (+사진)

영탁 “나 1억 빌려줘..” 말에 ‘이찬원’의 감동적인 대답 (+사진)

이 이미지는 대체 속성이 비어있습니다. 그 파일 이름은 1.jpg입니다
이하 TV조선 뽕숭아학당

지난 17일 방송된 TV조선 예능 프로그램 ‘뽕숭아학당’에서는 ‘친구’에 대해 이야기를 나누는 임영웅, 영탁, 이찬원, 장민호, 김희재, 황윤성의 모습이 전파를 탔다.

이 이미지는 대체 속성이 비어있습니다. 그 파일 이름은 2.jpg입니다

이날 방송에서 영탁은 “친구는 나에게 내 편”이라고 밝혔다.

이 이미지는 대체 속성이 비어있습니다. 그 파일 이름은 3.jpg입니다

그는 “도움받은 일이 많다. 아버지가 쓰러지셨을 때 병원에 장기간 계셨는데, 제가 모아놨던 청약을 깼음에도 불구하고 돈이 조금 모자랐다. 대학교 때부터 친구인데 ‘전화해서 조금 모자라다’고 했더니 ‘얼마’라고 물은 뒤 흔쾌히 빌려줬다고 말했다.

이 이미지는 대체 속성이 비어있습니다. 그 파일 이름은 4.jpg입니다

이어 “활동하면서 갚았다. 그게 사실 적은 액수가 아니어서 한 번에 도와주기 힘들었는데, 전화 한 통에…”라고 이야기했다. 이를 들은 이찬원은 “액수를 떠나 한 번에 고민 없이 빌려주는 게 정말 쉽지 않은 일이다”라고 말했다.

이 이미지는 대체 속성이 비어있습니다. 그 파일 이름은 5.jpg입니다

이에 붐은 이찬원에게 “영탁이 갑자기 전화해서 ‘찬원아 1억 원만 빌려줘’ 하면 빌려줄 수 있냐”고 물었다. 이찬원은 “빌려드립니다. 이유도 안 묻고 무조건 빌려드린다”고 답했다.

이 이미지는 대체 속성이 비어있습니다. 그 파일 이름은 6.jpg입니다
이 이미지는 대체 속성이 비어있습니다. 그 파일 이름은 7.jpg입니다
이 이미지는 대체 속성이 비어있습니다. 그 파일 이름은 8.jpg입니다

[저작권자 ⓒ커플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Close Menu