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전거 타다 ‘롤스로이스’를 들이받은 남성은 급기야 이런 행동까지..

자전거 타다 ‘롤스로이스’를 들이받은 남성은 급기야 이런 행동까지..

얼마 전 전기 자전거를 타고 가다 롤스로이스를 들이받은 남성이 오히려 바닥에 드러누워 돈을 요구하는 사진이 공개되며 화제가 되고있다.지난 17일(현지 시간) 중국 매체 쾌가기(快科技)는 난닝의 한 도로변에서 전기자전거를 타고 가던 한 남성이 신호 대기 중이던 롤스로이스를 들이받는 사고를 냈다고 보도했다.

당시 상황을 담은 교통정보 CCTV 영상에는 해당 남성이 신호 대기 중인 차들 사이로 전기 자전거를 곡예 운전하듯 지나다 갑자기 한 자동차와 충돌하는 모습이 담겼다.

그가 충돌한 차량은 바로 롤스로이스였다. 보통 사람이라면 보상해야 될 수리비 생각에 눈앞에 캄캄해질 상황이다.

그러나 이 남성은 달랐다. 그는 오히려 ‘배째라’식으로 바닥에 드러눕고는 자신이 롤스로이스와 부딪히는 바람에 다쳤다며 차주에게 치료비를 요구하기 시작했다.

이 남성은 롤스로이스 운전자가 돈을 줄 때까지 한 발자국도 움직일 수 없다는 듯 바닥에 누워 꼼짝도 하지 않았다. 심지어 태평하게 누워 스마트폰을 하기도했다.

꼼짝도 하지 않는 그 때문에 도로가 마비되는 상황까지 이르자 롤스로이스 운전자는 경찰에 신고했다. 경찰이 와서야 해당 남성은 자리에서 일어났다.

그는 경찰이 출동한 그 순간에도 차주에게 돈을 요구하였다. 난닝 경찰 당국은 롤스로이스 운전자와 전기 자전거를 탄 남성을 상대로 사고 경위를 조사 중에있다.

한편 이 사고로 인해 롤스로이스는 오른쪽 뒷문이 찌그러지는 피해를 입었다.

현지 법조인들은 해당 사건에 대해 “전기 자전거를 운전한 남성이 비록 다쳤을지라도 해당 남성의 과실이 명백하기 때문에 롤스로이스 운전자에게 수리비를 보상해야 할 것이다”라고 밝혔다.

사진출처 _ 빛과그림자(참고) / 웨이보

[저작권자 ⓒ커플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Close Menu