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밥버거 먹는데 ‘이빨’이 나왔어요.. 제 이는 아닙니다” (사진)

“밥버거 먹는데 ‘이빨’이 나왔어요.. 제 이는 아닙니다” (사진)

온라인커뮤니티

유명 밥버거 전문점의 밥버거에서 이빨처럼 보이는 이물질이 발겨되어 논란이다. 해당 업체는 소뼈의 일종이라고 해명했다. 16일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유명 밥버거 소불고기에서 나온 이물질(뭐로 보이시나요? 혐오주의)라는 제목의 글이 올라왔다.

온라인커뮤니티

지난 1일 오후 1시쯤 인천의 한 밥버거 전문점에서 포장을 한 밥버거를 집에서 먹었다고 밝힌 글쓴이는 “거의 다 먹을때쯤 이상한 게 씹혀 뱉어보니 이건 뭔가 싶은 느낌이 들었다. 순간적으로 내 이가 빠진건가 싶어서 혀로 이를 다 훑어보았다”고 말문을 열었다. 이어 “동물 뼈인가 싶어 일단 사진을 찍고 점주님 핸드폰으로 사진을 보내줬다”라며 해당 사진을 함께 공개했다.

온라인커뮤니티

4장의 사진 속 이물질은 실제 이처럼 뿌리까지 보이는 형태에 곳곳에 썩은 듯한 흔적까지 보인다. 해당 글에 따르면 점주는 “이빨이 나올 일은 되게 없는 일인데 환불해주겠다”고 말했다. 이빨이라는 말에 당황해 “이게 제 이빨은 아니죠? 그냥 뼈인거죠?”라고 되물었고, 이에 점주는 “이빨인데요, 이빨이에요. 이빨”이라고 답변했다고 한다.

글쓴이는 “‘미안하다’ 혹은 ‘이빨 괜찮냐’라는 말도 못 들었다”며 “바로 변기에 가서 손 넣어 토를 2번 했고 내 혀가 내 이빨에 닿을 때마다 소름끼쳤다”고 밝혔다.

(참고사진) 클립아트 코리아

다음날 오전 9시 글쓴이는 해당 밥버거 본사에 전화를 걸어 주문한 메뉴에 소뽈살이 들어가는 것을 확인했다. 이후 사진을 확인한 본사 측으로부터 사과와 함께 “해당 이물질을 확실하게 검증해 봐야 하며 이빨처럼 보일 수는 있지만 아닐 수도 있다”는 이야기를 들었다고 전했다.

글에 따르면 글쓴이는 본사와 통화한 후 해당 점주의 전화를 다시 받았으며, 이 과정에서 점주는 이빨이 아닌 소뼈라는 해명을 했고 이에 글쓴이는 “처음 통화했을 때 몇 번이나 이빨이라 해놓고서 본사 통화 후 입장을 바꿔 ‘소뼈’라고 하는 것이 황당했다”며 “(점주로부터) 이제 본사랑 협의하시는 거냐는 말을 듣고 나서는 울컥했다”고 전했다.

클립아트 코리아

글쓴이는 “해당 이물질이 소뼈인지 혹은 이빨인지 그 정체가 궁금해서 현재 구청, 식품의약품안전처에 이물질 관련 신고 접수를 한 상태다”라고 전하며“해당 업소를 현장 출장해 점검한 바 조리 과정 중 혼입에 대한 증거는 발견치 못했으며, 제조 및 유통 단계에서의 혼입 가능성을 조사하기 위해 제조원 관할 조사기관으로 이첩 예정이다”라는 답변을 받았다고 말했다.

18일 오후 기준 해당 글은 23만6000회가 넘는 조회수를 기록했다. 누리꾼들은 “어떻게 봐도 이빨 같다” “내가 씹었다고 생각하니 소름 돋는다” “너무 놀라고 역겨웠을 것 같다” 등의 반응이다. 업체 본사 측은 해당 글이 제기한 이물질 혼입 논란과 관련해서 이날 국민일보에 “실제로 관련 문의를 받은 바 있다”고 확인했다.

클립아트 코리아

[저작권자 ⓒ커플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Close Menu