단돈 ‘만 원’에 신는다는 구찌 스니커즈의 정체..”현실에서 못 신는 건 똑같아”

단돈 ‘만 원’에 신는다는 구찌 스니커즈의 정체..”현실에서 못 신는 건 똑같아”

하입비스트

구찌가 1만 4천 원짜리 스니커즈를 출시한다.

구찌의 기존 스니커즈들과 큰 가격 차이를 보이는 제품인데, 과연 어떤 것일까.

하입비스트

패션 매체 ‘더비즈니스오브패션(businessoffashion)’은 구찌가 단돈 12달러짜리 스니커즈를 출시한다고 전했다.

해당 제품은 벨라루스 기반의 패션 테크 기업 워너와 구찌가 협업하여 만들어낸 3D 증강 현실 스니커즈다.

구찌 공식 홈페이지

즉 가상의 패션 아이템으로, AR로만 신을 수 있는 스니커즈를 출시한다는 소식이다.

앞서 리복, 푸마, 스냅챗 등과 다양한 가상 패션 아이템을 제작해온 워너는 구찌의 증강 현실 스니커즈 디지털화 작업에도 참여한 적 있다.

구찌 공식 홈페이지

구찌는 게이밍 플랫폼 로블록스와 파트너십을 맺고 사이버 패션 스타일링 게임 ‘드레스트’를 비롯해 심즈 4, 로켓몬스터 등과 협업을 진행하기도 했었다.

새롭게 출시된 구찌의 가상 스니커즈는 워너 앱에서 8.99달러(한화 약 1만 원), 구찌 앱에서 11.99달러(한화 약 13,500원)에 판매된다.

구찌 공식 홈페이지

현실에서는 살 수 없어도 가상 현실에서 구찌 스니커즈를 신어볼 수 있는 기회에 많은 이들의 관심을 사고 있다.

구찌 공식 홈페이지
하입비스트

[저작권자 ⓒ커플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Close Menu