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자)아이들 수진 ‘학폭 논란’ 조목조목 반박.. 사건의 놀라운 ‘반전’ 공개돼 [전문]

(여자)아이들 수진 ‘학폭 논란’ 조목조목 반박.. 사건의 놀라운 ‘반전’ 공개돼 [전문]

(여자)아이들 멤버 수진이 19일 팬 커뮤니티를 통해 학교 폭력 의혹을 직접 해명했다. 수진은 피해자들이 주장했던 10가지 의혹에 대해 결백을 강조하며 반박했다.

“저에 대한 많은 루머 및 폭로에 입장을 말해보려 한다.”운을 뗀 수진은 “저는 감정에 호소하지 않고 이성적으로 명확한 사실만을 왜곡 없이 기재하고자 노력했다. 입장문이 늦어진 이유는 떳떳하지 못해서가 아닌 저의 말 한마디에 따라 누군가에게 크게 영향이 미칠 수밖에 없는 입장이라 신중할 필요가 있었기 때문”이라 덧붙였다.

수진은 서신애를 괴롭혔다는 의혹에 대해 “저는 떳떳하기에 이 부분에 대해 서신애 배우님께서 명확한 입장을 밝혀주길 바란다”고 요청했다. 서신애는 수진을 직접 언급한 적은 없지만, 수진이 서신애를 괴롭혔다는 폭로글이 나왔을 당시 해당 사건을 의식한듯한 글들을 올렸고 이에 많은 누리꾼은 서신애의 학폭을 주도한 인물이 수진이라는 폭로글을 강하게 믿었던 바 있다.

또한, 최근 논란이 되었던 수진의 어머니가 학폭위에 참석해 “난 또 우리 수진이가 예뻐서 짱 먹었다는 줄 알았어요”라 말을 했다는 폭로글 역시 전면 부인하며 “어머니는 뻔뻔한 언행을 한 적이 절대 없습니다”라고 강조했다.

당시 학폭위에 수진이 참석한 것은 맞지만, 해당 학폭위는 수진이 학폭 관련해 누명을 썼다는 사실이 밝혀진 사건이라고 한다.

수진은 최초 폭로자측과 대면 당시 폭로자 A씨(피해를 주장한 B 씨의 언니)가 언급했던 비공식 학폭위에 대해 이러한 상황을 설명했고 이에 B씨측은 침묵했으며 한참의 정적 후 B씨는 “어머니에 대해서는 모른다”는 말을 했다고 밝혔다.

그러나 대면이 끝난 이후 A씨(B씨 언니)는 자신의 블로그에 사실관계 설명 없이 “수진이 학폭위 열린 것을 인정했다”라는 댓글을 게시했다고 전했다.

이외에도 수진이 대면 만남을 거부했다는 폭로자측의 말과는 다르게 수진의 회사는 폭로자에게 당사자인 수진과 B의 대면을 원한다는 디엠을 보냈으며 언니 A씨는 동생이 불편해한다는 이유로 당사자 간의 만남을 거절했다고 한다.

유큐브 <수진 입장문 전문>

마지막으로 수진은 뺨을 때리게 했다, 수금을 했다,왕따 문자를 돌렸다등의 의혹에 대해 “존재하지 않았던 일이기에 길게 해명할 수 없다. 저는 학창시절 그러한 일들을 한 적이 절대로 없습니다”라며 글을 마쳤다.

사진 출처 _ (여자)아이들 인스타그램

[저작권자 ⓒ커플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Close Menu