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성년 시절 ‘주점+호텔’ 사진 털린 고민시 입장문 (++사진)

미성년 시절 ‘주점+호텔’ 사진 털린 고민시 입장문 (++사진)

온라인커뮤니티

배우 고민시(26)가 미성년자 시절 주점을 방문해 술을 마신 사진이 공개되자 결국 사과에 나섰다.

온라인커뮤니티

고민시는 20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어떠한 부정 없이 사진 속 인물은 제가 맞다”며 “지난 행동이 그릇됨을 인지하고 있고 지난날의 제 모습들에 책임을 통감하고 있다”고 밝혔다.

고민시 인스타그램

이어 “이 사실로 여러분들께서 받으실 이루 말할 수 없는 상처 또한 잘 알고 있다. 저로 인해 피해를 보신 분들께 진심으로 죄송하다”고 사과하면서 “더 성숙하고 올바른 길로 갈 수 있도록 하겠다”고 전했다.

고민시 소속사

최근 온라인에서는 과거 고민시가 친구들과 함께 술집에서 찍은 것으로 추정되는 사진과 함께 그가 미성년자 시절 음주를 했다는 의혹이 강하게 제기되었다.

온라인커뮤니티

2016년 웹 드라마 ’72초’ 시즌 3로 데뷔한 고민시는 영화 ‘마녀'(2018), 드라마 ‘시크릿 부티크'(2019), 넷플릭스 오리지널 ‘스위트홈’에 출연했다. 현재는 올해 상반기 공개 예정인 KBS 2TV 드라마 ‘오월의 청춘’을 촬영 중이다.

온라인커뮤니티

[저작권자 ⓒ커플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Close Menu