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 수능, 크게 4가지 변화… ‘선택과목’ 대입 괜찮을까

2022 수능, 크게 4가지 변화… ‘선택과목’ 대입 괜찮을까

연합뉴스 (이하)

올해 11월 진행 될 대학수학능력시험(수능)에 처음으로 국어와 수학 영역에 선택과목이 도입되면서 수험생들의 관심이 높아지고 있다.

입시전문가들은 국어 영역은 큰 차이가 없을 것으로 보이나, 대학 이공계열 지망 수험생은 수학 ‘미적분’, 인문계열은 ‘확률과 통계’로 쏠림 현상이 일어날 수 있다고 예측하고 있다.

교육부와 수능 시행기관인 한국교육과정평가원은 16일 2022학년도 수능 시행 기본계획을 공개했다.

국어 영역에는 선택과목이 새로 도입되어 ‘화법과 작문’, ‘언어와 매체’ 중 1개를 선택할 수 있다.

수학 영역에서는 가형(이과), 나형(문과) 구분이 없어지고 ‘확률과 통계’, ‘미적분’, ‘기하’ 중 1개를 선택할 수 있으며, 선택과목 외 문항은 계열 구분 없이 공통문항이 출제된다.

사회·과학탐구 영역도 계열과 상관없이 17개 선택과목 중 2개를 선택해 응시할 수 있다.

뉴스1

임성호 종로학원 대표는 “올해 입시는 수학에서 문·이과 유불리, 선택과목간 지원자 비율, 공통과목, 선택과목에 따른 난이도 차이 등으로 종합적으로 점수 결과에 영향을 미칠 것”이라며

“수학 30문제 중 22문제가 공통으로 출제돼 문과생들이 다소 불리할 수도 있다”고 전망했다.

연합뉴스 (이하)

국어강사 출신인 이만기 유웨이 교육평가연구소장은 “국어는 선택과목의 변별력이 크게 없고, 어떻게 보면 시험 범위가 감소한 것과 같다”며 “평소대로 독해 연습을 제대로 하면 큰 문제가 없을 것”이라고 말했다.

EBS 교재에서 직접 출제되는 지문과 내용이 줄어드는 상황을 감안하면, 입시전문가들은 자신의 실력보다 난이도 있게 공부하는 게 바람직하다고 입을 모으고 있다.

[저작권자 ⓒ커플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Close Menu