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화 전진-앤디 ‘불화설’ 직접 언급.. 결국 눈물 흘렸다

신화 전진-앤디 ‘불화설’ 직접 언급.. 결국 눈물 흘렸다

이하 SBS 동상이몽 시즌2 너는 내 운명

신화 전진, 앤디가 팀의 불화설에 눈물을 흘렸다.

지난 22일 방송된 SBS 예능 프로그램 ‘동상이몽 시즌2-너는 내 운명’ 예고편에서는 앤디와 전진이 신화의 불화설을 직접 언급하며 눈물을 흘리는 모습이 담겼다.

전진, 류이서 부부는 신화 앤디를 비롯해 샤크라 황보, 베이비복스 심은진을 만나는 모습을 보였다. 이날 전진과 앤디는 신화의 불화설에 대해 직접 언급했다. 앤디는 불화를 겪은 에릭과 김동완 사이에서 서로의 말을 전한 것으로 알려졌다.

앤디는 “우리 멤버들 6명이 거의 비슷한 성격을 가지고 있는 것 같다. 이게 쌓이고 쌓이다 보니까 타이밍을 놓친 것 같다”고 밝혔다.

전진은 “조심해야 할 건 당연히 있지만, 우리 멤버들은 안 그럴 건데 왜 자꾸 걱정을 하지”라고 해체설까지 불거졌던 신화의 갈등에 대해 속상해했다.

앤디는 “솔직히 무서웠어”라고 눈물을 보여 두 사람의 이야기에 관심이 모아진다.

[저작권자 ⓒ커플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Close Menu