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선에서 ‘월병’과 중국술?” 첫방 ‘조선구마사’ 매국 논란 휩싸여 (사진)

“조선에서 ‘월병’과 중국술?” 첫방 ‘조선구마사’ 매국 논란 휩싸여 (사진)

지난 22일 첫 방송된 ‘조선구마사’가 역사왜곡 논란에 휩싸였다. ‘조선구마사’는 인간의 욕망을 이용해 조선을 집어삼키려는 악령과 백성을 지키기 위해 이에 맞서는 인간들의 혈투를 그린 한국형 엑소시즘 판타지 드라마다.

첫 방송에서는 조선이 아자젤의 부활로 위기에 처한 가운데, 충녕대군(장동윤)이 태종(감우성)의 명을 받들어 구마 전문 신부인 요한(달시 파켓)을 데리러 가는 모습이 그려졌다.

하진만 이 과정에서 요한의 통역사 마르코(서동원)가 충녕대군에게 반말을 쓰며 기생집 대접을 요구했고, 이들이 찾은 기생집에는 월병,피단 등 중국식 식사가 가득 차려져있어 의문을 자아냈다.

뿐만 아니라 태종이 이성계의 환영을 보던 중 백성들을 무참히 살해하는 모습도 그려졌다. 방송 직후 시청자들은 ‘조선구마사’ 시청자 게시판에 “조선 기생집에 월병, 피단에 중국술까지? 또 선교사들은 왕한테 반말을 한다. 아무리 드라마라도 정도껏 해야 되는것 아닌다”,”조선구마사 아니고 중국마사인줄”등 지적했다.

심지어 방송중단을 요구하는 시청자들도 적지 않다. ‘조선구마사’를 쓴 박계옥 작가의 역사왜곡 논란은 이번이 처음이 아니다. 박계옥 작가의 전작은 tvn에서 방영된 ‘철인왕후’로 이 드라마에서도 ‘조선왕조실록’을 지라시 취급하는가 하면 ‘언제까지 종묘재례약을 추게 할 거야”등의 대사로 조선을 희화화 시켰다는 논란에 휩싸였다.

‘조선구마사’역시 실존 인물과 시대가 작품의 배경인 만큼 이러한 역사왜곡 논란을 피하기는 어려울 전망이다. 첫 방송부터 시청자들의 격렬한 항의를 받는 ‘조선구마사’ 역사 왜곡 논란에 제작진의 입장이 주목된다.

출처 _ 드라마 <조선구마사>

[저작권자 ⓒ커플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Close Menu