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우들도 부끄러워해라” 폐지요구 폭주하는 동북공정·역사왜곡 드라마 ‘조선구마사’

“배우들도 부끄러워해라” 폐지요구 폭주하는 동북공정·역사왜곡 드라마 ‘조선구마사’

조선구마사

드라마 ‘조선구마사’가 첫 방송 이후 역사왜곡 및 동북공정에 동참했다는 비판을 받고있다. ‘조선구마사’의 홈페이지 시청자 게시판에도 비판이 끊이지 않는다.

지난 22일 오후 첫 방송된 SBS ‘조선구마사’는 태종 이방원이 헛것을 본 뒤 무고한 백성들을 학살하는 장면, 훗날 세조대왕이 되는 충녕이 카톨릭 신부를 데리러 가기 위해 길을 떠나고, 그 신부의 통역사로부터 반말을 듣는 모습, 통역사가 충녕에게 기생을 불러오라 시키는 모습 등으로 역사왜곡 논란이 됐다.

조선구마사

뿐만 아니라 기생들이 한복을 입고 잔치상에는 중국 전통 간식인 월병과 중국피단, 중국술을 준비한 모습, 기생집 인테리어와 노래, 등불의 모양 등이 중국풍이라는 지적도 이어졌다.

조선구마사

이 기생집은 분명 중국이 아닌 조선이고 중국인한테 음식을 대접하는 상황 또한 아니였다. 한 누리꾼은 “저 의주라는 설정때문에 ‘중국이랑 가까우니 그럴 수 있지’라는 사람 있는데 그건 어디까지나 우리 입장에서 좋게 봐서 그런거고 중국은 절대 그렇게 생각안한다. ‘봐라 저기도 우리(중국) 음식 먹잖아, 우리 땅이었던 곳이다’이런 식으로 이용할 뿐”이라며 따끔한 지적을 했다.

조선구마사

결국 ‘조선구마사’ 속 설정과 내용 등은 역사왜곡이라는 비판에 직면하게 됐다. 실제로 첫 방송 이후 ‘조선구마사’ 공식 홈페이지의 시청자 게시판에는 제작사와 작가 등을 비판하고 내용과 설정을 비판하는 글이 이어지며 ‘폐지’ 요청이 쇄도하는 중이다.

조선구마사

홈페이지에는 “‘조선구마사’ VOD 내리고 방송 중단하세요”, “SBS가 앞장서서 동북공정하고 역사왜곡 한다고 생각하면 되겠죠?”, “독북공정 역사왜곡 매국드라마”, “대놓고 역사왜곡하네요”, “또 사과문 올리고 방송 시작전 검은 화면에 ‘이 드라마는 픽션입니다’ 할 생각 하지 마세요”, “진짜 생각이 있었으면 이딴 드라마에 실존 인물 이름 안 썼겠지 ㅋㅋ”, “방영하는 sbs, 제작하는 제작진, 출연한 배우들, 극본 쓴 작가까지 도대체 무슨생각인지 이해가 안되네요”, “퓨전 사극이라고 포장하면 끝인가요?”, “공중파에서 동북공정을 돕네”, “창피하지도 않으세요?”, “방송사 제작사 작가 감독 출연배우들 매국하니 좋습니까?”, “조기종영하고 VOD 죄다 삭제하라고요”, “박계옥 작가는 뭐 하는 사람입니까”, “편성 중지하세요” 등 비판이 이어지고 있다.

구글

드라마 ‘조선구마사’는 ‘철인왕후’ 등을 선보인 박계옥 작가의 작품이다. 박계옥 작가는 ‘철인왕후’ 집필 당시에도 역사왜곡 논란이 크게 일었던 인물이다. 첫 방송 이후 격렬한 비판에 직면한 ‘조선구마사’의 논란에 대해 방송사와 제작사 측이 어떤 입장을 내 놓을지 이목이 쏠리고 있다. 한편, 박계옥 작가는 중국 콘텐츠 제작사 항저우쟈핑픽처스유한공사와 집필 계약을 체결했다.

더쿠

[저작권자 ⓒ커플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Close Menu