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거 무슨 의미야?” 스파이더맨 3 스포사진 올렸는데 화제 된 톰 홀랜드 · 젠데이아 (+사진)

“이거 무슨 의미야?” 스파이더맨 3 스포사진 올렸는데 화제 된 톰 홀랜드 · 젠데이아 (+사진)

젠데이아 인스타그램

영화 ‘스파이더맨 3’의 주인공들이 각자 다른 영화 제목을 공개해 눈길을 끌었다.

마블 영화 ‘스파이더맨’ 시리즈 주인공인 톰 홀랜드, 젠데이아, 제이콥 배털론은 인스타그램을 통해 새 영화 ‘스파이더맨 3’의 부제를 공개했다

세 사람이 거의 동시에 게시물을 올렸고, 팬들은 놀랄 수 밖에 없었다. 세 사람이 각자 다른 이름의 제목을 올린 것이다.

주인공 3명이 각자 공개한 사진 / 톰홀랜드, 제이콥 배털론, 젠데이아 인스타그램

앞서 개봉한 시리즈 2편에서 각각 ‘홈커밍’, ‘파 프롬 홈’이라는 부제가 있던 것처럼 톰 홀랜드는 ‘폰 홈(Phone Home)’이라고 적힌 사진을 게재했다.

제이컵 배털론은 ‘홈 레커(Home-Wrecker, 가정파괴범)’라는 제목을, 젠데이아는 ‘홈 슬라이스(Home Slice)’라는 독특한 이름을 공개했다.

세 사람이 모두 다른 이름이 적힌 사진을 올리자 팬들은 “이게 무슨 의미냐”며 추측을 이어갔다.

젠데이아 인스타그램

가장 유력한 추측은 이번 시리즈에서 시도되는 멀티버스(다중우주)와 맥락을 공유한다는 내용이다.

앞서 알려진 내용에 따르면 ‘스파이더맨 3’에는 톰 홀랜드뿐만 아니라 이전 시리즈의 주인공들인 토비 맥과이어와 앤드류 가필드가 합류했다.

각기 다른 지구에서 활약하던 스파이더맨 3명이 한곳에 모여서 활약을 펼치는 것으로 이야기는 전개된다.

소니픽쳐스
소니픽쳐스

스파이더맨이 1명이 아니라 3명이 되면서 제목 역시 세 종류로 공개된 것이라는 추측이 현재까지 유력하며, 어떤 제목이 진짜인지는 공개된 바가 없다.

닥터 스트레인지 역의 베네딕트 컴버배치가 참여하면서 멀티버스 줄거리에 활력을 불어넣을 예정이다. 영화는 미국 기준 오는 12월 17일 개봉한다.

소니픽쳐스

[저작권자 ⓒ커플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Close Menu