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옷 안에 ‘휴대폰’ 숨긴 지연 몸 만져서 뺏은 매니저

속옷 안에 ‘휴대폰’ 숨긴 지연 몸 만져서 뺏은 매니저

이하 tvN 온앤오프

23일 방송된 tvN ‘온앤오프’에는 지연의 일상이 공개됐다.

이날 지연을 응원하기 위해 큐리, 은정, 효민까지 티아라 멤버들이 지연의 집을 찾았고, 이들은 과거 10년 전 숙소 생활을 함께 했던 때를 떠올리며 “그 때 휴대폰도 없었잖아”라고 이야기를 시작했다.

스튜디오에서 영상을 보며 놀라는 ‘온앤오프’ 멤버들을 보며 지연은 “다 걷어갔어요”라고 말했고, “그럼 어떻게 했냐”는 물음에 “다음 날 바로 임대폰을 받으러 갔었다”고 밝혔다.

지연의 이야기를 듣던 성시경은 “저는 강제로 이렇게 하는 것은 아니라고 생각한다. 두발자율화도 그렇지 않나. 애 머리를 그렇게 깎아놓고 서울대 가면 뭐하냐”고 목소리를 높였고, 이를 듣던 초아와 넉살이 “서울대 가면 좋은 것 아니냐”고 웃자 머쓱해했다.

큐리는 “베개 속에 숨기지 않았어?”라고 말했고, 멤버들은 이내 들켰다고 고백했다. 은정은 “‘어, 이게 왜 여기 있지?’ 대놓고 말해서 너무 티가 났었다”고 웃었고, 지연은 “난 속옷에 숨겼었다”고 고백했다.

스튜디오에서 지연은 “그런데도 걸렸다”면서 “어떻게 걸렸냐”는 MC들의 물음에 “여자 매니저 분들이 있을 때는 몸도 다 만져보고 그렇게 해서 압수했었다”고 말했다. 제시는 이를 듣고 “감옥이냐”며 혀를 내둘렀다.

[저작권자 ⓒ커플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Close Menu