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나래 ‘X희롱’ 논란에 쏟아지는 비난.. 제작진의 반응

박나래 ‘X희롱’ 논란에 쏟아지는 비난.. 제작진의 반응

이하 유튜브 헤이나래

개그우먼 박나래가 웹예능 ‘헤이나래’ 속 언행으로 성희롱 논란에 휩싸였다. 이에 제작진은 사과문을 게재하며 결국 사과했다.

앞서 지난 23일 유튜브 채널 스튜디오 와플에는 ‘헤이나래’ 2회 영상이 업로드됐다. 해당 영상은 ‘제목은 최신유행 장난감 체험으로 하겠습니다 근데 이제 회 한사바리를 곁들인..’이었고 섬네일에는 ’39금 못된 손 감당불가 수위조절 대실패’, ‘K-조신’ 등의 문구가 보였다.

영상 속 박나래는 ‘암스트롱맨’이라는 남자 인형의 옷을 갈아입히다 인형의 팔을 사타구니쪽으로 가져다놓는 등 수위 높은 행동을 했다. 거침없는 발언까지 더해졌고, 이는 시청자들 사이에서 ‘성희롱 논란’이 제기됐다.

이후 제작진은 섬네일에서 자극적인 문구를 삭제했지만, 논란은 식지 않았다. 결국 논란을 의식한 듯 2회 영상은 삭제 처리된 것으로 알려졌다.

이와 관련해 ‘헤이나래’ 제작진은 24일 유튜브 채널 커뮤니티를 통해 “2회 영상 관련해 구독자분들께 실망감을 드린 점 진심으로 사과의 말씀 드린다. 구독자분들이 주신 의견을 겸허히 받아들여 2회 영상은 재검토 예정이며, 앞으로 공개될 영상 역시 제작에 주의하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이어 “제작진의 과한 연출과 캐릭터 설정으로 출연자분들께 피해를 드린 점에 대해서도 송구스러운 마음”이라고 박나래에게도 사과한 후 “다시 한번 헤이나래를 시청해주시는 모든 분께 사과의 말씀 드린다”고 고개를 숙였다.

하지만 ‘헤이나래’는 2회 영상뿐만 아니라 0회 영상으로도 여론의 뭇매를 받고 있다. 박나래는 “바지 속의 고추”, “삐 처리는 바지를 해달라. 고추는 채소니까 나가도 된다” 등의 수위 높은 발언들을 했다. 남성들의 자위 행위를 연상케 하는 손 위치 설정을 하며 당근을 흔들어댔다. 2회 영상에 대해 피드백한 제작진은 0회 영상과 관련해선 입을 닫았다. 여전히 해당 영상은 유튜브 채널에서 접할 수 있다.

[저작권자 ⓒ커플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Close Menu