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 대통령 재산 공개 “지난해보다 1억 2천만원 증가.. 보유 토지는”

문 대통령 재산 공개 “지난해보다 1억 2천만원 증가.. 보유 토지는”

연합뉴스 (이하)

문재인 대통령은 올해 본인 재산에 대해 20억 7,692만 원을 신고했다. 이는 지난해(19억 4,927만 원)보다 1억 2,764만 원 증가하였다.

정부공직자윤리위원회(위원장 김이수)가 25일 관보를 통해 공개한 ‘2021년 공직자 정기재산변동사항 공개’ 내역에 따르면, 문 대통령은 지난해 12월 31일 기준 20억 7,692만 2,000원의 재산을 신고하였다.

문 대통령은 기존 사저가 있는 경남 양산시 매곡동 소재 토지 9필지와 새로 매입한 사저 부지인 양산시 하북면 지산리 일대 토지 4개 필지를 보유하고 있다. 새 사저 부지는 모두 김정숙 여사와 공동소유다. 문 대통령은 또 제주시 한경면 소재 임야도 보유하고 있다.

이들 토지들의 전체 가액은 지난해보다 7억 9,679만 원이 증가한 10억 1,622만 원이었다. 토지 가액 증가는 새 사저 부입 매입에 따른 것으로 보인다.

이와 함께 문 대통령은 기존 양산시 매곡동 사저(3억 2,386만 원)와 새 사저 부지 내 건물(2억 7,732만 원) 등 6억 119만 원 상당의 건물을 보유 중에 있다. 문 대통령 부부의 예금은 지난해(15억 5,008만 원) 보다 9억여 원이 감소한 6억 4,215만 원이었다. 새 사저부지 매입 비용 지출에 따른 것이라고 청와대는 전했다.

문 대통령은 지난해와 동일하게 비상장주식인 한겨레신문 380주와 자서전 ‘문재인의 운명’을 비롯한 저작재산권 9건도 신고했다. 채무는 1억 9,215만 원(문재인 펀드)이었다.

문 대통령의 아들과 딸, 손자는 ‘독립생계 유지’를 이유로 고지를 거부하였다.

연합뉴스

[저작권자 ⓒ커플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Close Menu