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양심 선언해라” 文대통령 접종한 간호사.. 협박에 시달리고 있다

“양심 선언해라” 文대통령 접종한 간호사.. 협박에 시달리고 있다

이하 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의 아스트라제네카(AZ) 백신 접종 영상을 두고 일각에서 ‘주사기 바꿔치기’ 의혹을 제기한 가운데 백신을 직접 시행한 종로구청 소속 간호사가 일부 단체와 개인 등으로부터 협박을 받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25일 종로구에 따르면 문 대통령에 직접 백신 접종을 시행한 간호사(간호직 8급)는 이들로부터 “양심 선언하라”, “죽이겠다”, “제대로 말하지 않으면 가만두지 않겠다” 등의 협박성 메시지와 전화를 받으면서 고통에 시달리고 있다고 알려졌다.

앞서 문 대통령 부부는 지난 23일 오전 9시 종로구 보건소에서 AZ 백신 1차 접종을 마쳤다. 이후 녹화 방송으로 공개된 백신 접종 장면에서 간호사는 주사기로 백신을 추출(분주)한 뒤 가림막(파티션) 뒤로 갔다가 다시 나와 문 대통령에 접종하는 모습이 담겼다.

이 때 접종 직전 주사기에 뚜껑이 씌워져있자 ‘리캡’ 논란이 발생했다. 주사기 캡을 열고 백신을 추출했는데 가림막 뒤에 갔다오자 다시 캡이 씌워져 있는 게 자연스럽지 않다는 주장이다. 이를 두고 주사기 바꿔치기 의혹까지 제기된 것이다.

종로구 측은 “터무니 없는 주장”이라면서 “(문 대통령이 맞은 백신이) 화이자라고 주장하는데 우리 보건소에는 화이자 백신을 보관할 냉동고를 갖고 있지도 않다”고 황당해했다. 화이자 백신은 영하 78도~영하 75도의 ‘초저온 냉동고’에 보관해야 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또 다른 종로구 관계자는 “해당 직원이 (일각에서 주장하는) 국정원 등의 직원이 아니고 우리 구청 소속 8급 간호직 직원”이라며 “그 직원 입장에선 개인적으로 (대통령에 백신 접종을 한 것이) 영광스러운 일인데 협박, 욕설 등을 너무 많이 받아 힘들어 하고 있는 상태다. 언론노출도 부담스러워 하고 있다”고 밝혔다.

이 관계자는 “온라인 커뮤니티 등에 해당 직원의 신상 등이 공개되면서 전화, 문자 메시지 등을 통해 해당 직원에게 ‘죽인다’ ‘양심선언 해라’ 등의 협박 등을 하고 있다”고 밝혔다. 아울러 “(리캡은) 접종 준비 시간 동안 주사기 바늘 오염을 방지하기 위한 것”이라며 “바늘이 오염되는 경우가 있어서 캡을 씌우는 경우가 있는데 특별하게 정해놓은 게 있는 게 아니라 작업하는 간호사 상황에 따라, 현장 상황에 따라 다르다”고 밝혔다.

[저작권자 ⓒ커플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Close Menu