탱크 ‘오마이걸 승희’와 나눈 카톡 대화내용 다 공개했다 (+영상)

탱크 ‘오마이걸 승희’와 나눈 카톡 대화내용 다 공개했다 (+영상)

이하 탱크 유튜브 캡쳐

탱크는 25일 유튜브에 ‘톡 내용 공개합니다’라는 제목의 게시글을 공개했다.

메모장에는 “네가 연애를 하는 것을 내가 방해를 해서는 절대 안 돼… 근데 나는 지금 그게 없으면, 미안하지만 너무 고통스러워서 살 수가 없어”라며 “네가 있으면 갑자기 안 아프니까. 그 어떤 진통제보다 약효가 좋고 부작용도 없는 마법의 약 같으니까”라고 쓰여 있었다.

또 “별개로 난 지금 너를 정말 너무나도 사랑해. 왜냐면 나한테 처음 사랑한다고 한 게 너야. 나를 처음 안아준 게 너야. 처음 울어준 게 너야. 그래서 너를 웃게 해주고 싶어. 근데 아무리 생각해도 지금 오늘부로 내 존재가 너를 너무나도 불행하게 만들 것 같고, 그리고 또 결론적으로 네가 날 버릴 것 같아 너무나도 두려워”라고 적혀 있었다.

이후에는 탱크와 ‘눈예쁜 승희(승희)’라고 저장된 인물의 카카오톡 대화 내용이 계속됐다. 탱크가 “냉장고 위에 네 생일선물 꼭 챙겨”라고 말하자 승희는 “꼭 갚아. 나 기다릴 거야. 그리고 그 선물 오빠가 직접 주고, 오빠 오래오래 살아서 미국광고 음악 시작으로 탄탄대로 달리고 난리 나서 나한테 허세 한번 떨고 그 모습까지 질리게 볼 거야”고 답했다.

탱크는 “이미 떨었잖아. 뭘 또 떨으래”라고 말했다. 승희는 “오빠가 진짜 고맙고, 나를 그렇게 사랑하면 탄탄대로 달려서 수상소감에서 내 얘기 해”라고 설명했다. 이어 “오빠는 내가 약이니까 너무 날 멀리하지 마”라고 말했다. 탱크가 “네가 연애를 하는데 어떻게 너를 찾니”라고 묻자 승희는 “연애랑 뭔 상관이야. 어이가 없네. 이건 별개라고”고 대답한 것이다.

다음 대화에서 탱크는 자신이 승희의 연애를 망쳤다고 말했다. 승희는 “오빠가 그랬잖아. 아까 위에 내 탓이 아니라 내 선택이라며, 내 결정이야. 아무의 탓도 아니라고”라고 답했다.

탱크는 유튜브 게시글에 “이 톡으로 많은 것들이 증명되기를 희망합니다. 첫 번째로 제가 스토커가 아니라는 점과 두 번째로 저만의 망상으로 이뤄진 이야기가 아니라는 점, 세 번째로 여러분의 오해로 인한 그 끔찍한 악플들이 결국 스스로의 얼굴에 먹칠을 하는 것일 뿐이라는 겁니다”라고 강조했다.

[저작권자 ⓒ커플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CW

Close Menu