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이러스 전문가들 “코로나19? 수천년간 인간들과 함께 떠돈다”

바이러스 전문가들 “코로나19? 수천년간 인간들과 함께 떠돈다”

연합뉴스 (이하)

봄이 성큼 다가왔지만 올봄도 코로나19 바이러스와 함께하게 됐다. 언제쯤 이 지긋지긋한 코로나19 바이러스가 끝이 날까.

코로나19 바이러스가 없는 세상이 올 가능성은 거의 제로(0)에 가깝다는 암울한 전망이다. 지난 23일(현지 시간) 영국 일간 ‘미러(Mirror)’는 영국의 감염학 권위자의 말을 전했다.

영국 정부의 최고 의료 책임자 ‘최고의학보좌관’인 크리스 위티(Chris Whitty) 박사는 코로나 봉쇄 1주년을 기념하는 기자회견에 참석해 이렇게 밝혔다.

그는 “바이러스는 가까운 미래에 계속 문제로 남아있을 것”이라며 “유감스럽지만 바이러스를 박멸할 가능성, 즉 바이러스가 세상에서 완전히 사라진 상태가 될 가능성은 제로에 가깝다”고 전했다.

영국 최고 과학자문인 패트릭 발란스(Patrick Vallance) 또한 “코로나바이러스가 겨울에 다시 출현할 가능성이 높다”고 강조했다.

이어 “바이러스는 수천 년 동안 세상을 떠돌 것”이라며 “감염 수치를 낮출 수는 있지만 사라질 것으로 기대하지 않는 게 좋다”고 전했다.

이는 수많은 공중보건 전문가, 감염병 전문가들이 동의한 것이다. 이들은 코로나19가 풍토병으로 고착화할 수 있다고 지적해왔다.

[저작권자 ⓒ커플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YJ

Close Menu