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댁 초호화 별장이라고 자랑하더니..” 에어비앤비 숙소? ‘조작’ 들통난 함소원 입장

“시댁 초호화 별장이라고 자랑하더니..” 에어비앤비 숙소? ‘조작’ 들통난 함소원 입장

함소원 인스타그램

누리꾼들 사이에 과거 함소원이 시부모의 중국 별장으로 소개한 집이 에어비앤비 숙소라는 의혹이 퍼졌다. 지난 19일 오후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함소원 또 주작. 시댁 별장으로 나온 곳 에어비앤비라네요’라는 글이 올라왔다.

함소원 인스타그램

해당 글 작성자는 “함소원 시댁 별장이고 한국 드라마 팀 와서 드라마도 찍었다고 하더니 어쩐지 개인 물품이 하나도 없더라”라며 “시가 별장이라고 말한 곳이 에어비앤비라네요”라는 주장을 펼쳤다.

이 소식이 온라인 상에서 퍼지자 누리꾼들은 “(숙소에 관해) 라이브 방송에서 물어봤다가 (함소원에게) 차단당했다”, “집에 사진도 없고, 인테리어도 에어비앤비 같아 보였다” 등의 반응을 보이고있다.

에어비앤비 / 아내의맛

이에 25일 에어비앤비 사이트를 확인해본 결과 호스트인 ‘石’이 올린 중국 하얼빈 헤이룽장성의 한 숙소는 TV조선 ‘아내의 맛’에 올라온 함소원 시댁의 별장과 인테리어 및 가구 배치가 똑같았다.

3층 규모의 해당 숙소에는 “최고급 홈시어터가 완비되어 있다”고 소개한 방송 내용과 같이 대형 프로젝트와 넓은 소파로 인테리어가 되어있었다.

에어비앤비 / 아내의맛

해당 숙소의 호스트 ‘石’은 자신을 헬스 트레이너로 소개했으며, 숙소에는 “설비가 완비되어 있고, 요리 도구들도 모두 갖춰져 있다”는 사용자의 후기도 있었다.

특히, 이 후기는 2019년 7월에 작성된 것으로 ‘아내의 맛’ 방송 날짜인 2019년 10월 8일 보다 앞선 시기로 보인다.

에어비앤비 / 온라인커뮤니티

이와 관련해 함소원몰 기획부 총괄실장은 “‘아내의 맛’ 제작사인 TV조선에서 확인 부탁드린다”고 했다. 그러나 TV조선의 홍보 담당자는 “저희는 프로그램과 관련된 내용을 담당하고 있다”며 “재산과 관련된 사적인 부분은 확인이 어렵다”는 입장을 밝혔다.

함소원 인스타그램

[저작권자 ⓒ커플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YJ

Close Menu