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기견 데려온 청하 ‘바쁜 스케줄’에도 함께 온 이유 ‘눈물주의’ (+영상)

유기견 데려온 청하 ‘바쁜 스케줄’에도 함께 온 이유 ‘눈물주의’ (+영상)

이하 청하 유튜브

가수 청하가 강아지 공장에서 데려온 아픈 유기견을 임시 보호 중이라는 사실이 전해졌다.

청하의 공식 유튜브 채널에 ‘청하 Bicycle 컴백주 음악방송 비하인드’라는 제목의 영상이 지난 18일 업로드됐다. 영상에서 메이크업을 받는 청하의 대기실에는 귀여운 강아지 한 마리가 청하를 쫓아다녔다.

청하는 얼마 전 상업적 목적으로 강아지를 사육하지만 위생 상태나 동물 복지 기준을 위반한 강아지 공장에서 유기견 한 마리를 데려왔다고 한다.

청하는 “제가 임시 보호를 하게 된 친구”라며 “제가 직접 지은 이름인데 아란이라고 한다”고 강아지를 소개했다. 이어 “병원을 갔더니 정확히는 모르겠지만 2년 정도 된 친구인 것 같다고 했다”며 “더 이상 성장판이 닫혀 크지 않는다고 했다”고 말했다.

또 “공장에서 번식견으로 있다가 몸이 너무 작아 교배가 되지 않아 갈 곳을 잃은 친구다. 그래서 데리고 오게 됐다”고 말했다. 이어 “아픈데 돌볼 수 있는 사람이 없어서 오늘은 어쩔 수 없이 스케줄이 있지만 데리고 왔다”며 “너무 작고 소중한 아이다”라고 밝혔다.

끝으로 그는 “치료 할 때까지는 우선 저와 함께 지낼 것 같다”며 “종종 인사드리겠다”고 밝혔다.

[저작권자 ⓒ커플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CW

Close Menu