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저질 ‘알몸김치’ 만드는 중국, 한국은 ‘파오차이’로 김치 수출..”

“저질 ‘알몸김치’ 만드는 중국, 한국은 ‘파오차이’로 김치 수출..”

온라인커뮤니티

땅을 파서 만든 구덩이에 비닐이 씌워져 있다. 비닐 안엔 누런 구정물에 절인 배추가 가득 담겨 있다. 윗옷을 벗은 남성은 이 물에 들어가 맨손으로 배추를 마구 휘젓기도 한다. 절인 배추를 옮기는 덴 녹슨 굴착기가 동원된다.

온라인커뮤니티

이 모습을 담은 영상이 중국의 한 김치 공장에서 찍힌 것으로 알려지면서 국내에 ‘제2의 김치 파동’이 일었다. 국내에는 영상 속 절임 배추가 수입되지 않는다는 정부의 해명에도 중국산 김치 불매 운동은 점차 확산되고있다.

중국의 ‘김치 공정’도 불매 운동에 불이 붙는 계기였다. 김치를 자국 문화로 편입하려는 중국의 시도가 계속되고 있어 이를 막기 위해서라도 중국산 김치 소비를 중단해야 한다는 목소리가 높다. 중국에 김치를 수출하는 국내 기업도 타격을 피하지 못하게됐다.

온라인커뮤니티

중국 유명 유튜버는 김치를 중국 음식으로 소개하는가 하면 중국 최대 포털사이트 바이두 백과사전에 ‘김치의 기원은 중국’이라는 내용이 표기되는 등 중국의 김치 왜곡이 날로 심해지는 상황이다.

온라인커뮤니티

이런 상황에서 우리 국민들은 김치 종주국 위상을 지키기 위해 중국산 김치 의존을 끊어야 한다는 자성의 목소리가 높이고있다. 결과적으로 중국산 김치의 위생 문제와 국산 김치의 위상 문제가 결합해 불매를 이끌고 있는 셈이다.

불매 운동이 확산되면서 중국에 김치를 수출하는 국내 식품업체도 홍역을 치르고 있다. CJ제일제당·대상·풀무원 등이 중국에 김치 관련 제품을 수출하면서 김치 대신 ‘파오차이’(泡菜)로 표기하고 있다는 사실이 알려졌기 때문이다.

뉴스1

중국 식품안전국가표준(GB)에 따르면 현지에 수출하는 김치는 파오차이로 표기해야 하며 이를 어기면 현지 사업에 제한이 따른다. 이에 현지에서 김치를 생산·수출하는 국내 기업은 ‘울며 겨자 먹기’로 파오차이라는 표기를 사용하고 있다는 입장이다.

클립아트 코리아 (참고사진)

식품업계 한 관계자는 “현지 표기법을 따를 수밖에 없는 노릇”이라며 “정부가 조만간 공청회를 열어 관련 애로사항을 듣는다고 하니 정부 대책 마련에 기대를 걸 뿐”이라고 말했다. 다만 농림축산식품부는 “‘김치’ ‘KIMCHI’ 등 외래어를 한자어 파오차이와 병기하는 방식으로 표시 가능하다”고 해명했다.

클립아트 코리아 (참고사진)

[저작권자 ⓒ커플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YJ

Close Menu