함소원 “날 한줌의 재로 만들지마” 해명없이 극단적선택 언급

함소원 “날 한줌의 재로 만들지마” 해명없이 극단적선택 언급

이하 함소원 인스타그램

방송 조작, 거짓말 의혹으로 궁지에 몰린 함소원이 입장을 전했다.

함소원은 자신에 대한 의혹을 제기하는 기자들을 향해 작심 발언을 했다. 하지만 힘들다는 심경만 밝혔을 뿐 온갖 의혹에 대해 명확한 해명에 대해선 함구했다.

함소원은 지난 28일 오후 인스타그램에 입장문을 올렸다. 그는 자신에 대한 온갖 의혹을 다룬 기자들 때문에 힘들다고 했다. 이어 “(나를) 한 줌의 재로 만들지 말아 주십시오”라며 극단적 선택을 언급하는 듯한 폭탄 발언을 했다.

함소원은 정색하는 말투로 “기자님들에게 한 말씀 올립니다. 저는 함소원이라는 연예인입니다. 연예인! 당연히 기자님들이 기사를 쓸 수 있는 연예인 맞습니다. 하지만 전 연예인이기 이전에 사람이고 기자님들과 똑같은 한 부모의 이쁜 자식이며, 한 아이의 엄마이고, 한 남자의 와이프입니다”라고 썼다.

그는 “지금 쓰고 계신 기사들을 멈춰주세요. 부탁드립니다. 기사는 이미 많이 나왔고 저는 아플 만큼 아팠으며 상처도 많이 났습니다. 이렇게 글을 올리는 이유는 기자이기 이전에 인간적으로 한마디 올립니다. 저 아픕니다”라고 밝혔다. 함소원은 극단적 선택을 언급하는 듯한 말까지 했다. 그는 “더 이상 한 인간을 펜으로 탈탈 털어서 한 줌의 재로 만들지 말아 주십시오. 감사합니다”라고 호소했다.

한편, 최근 함소원이 ‘아내의 맛’에서 소개한 중국 시부모의 별장이 진짜 별장이 아닌 에어비앤비 숙소라는 의혹을 받았다. 이와 함께 함소원의 시어머니인 ‘마마’가 최근 방송에서 통화한 마마의 막내 이모가 사실은 함소원이라는 의혹도 제기된 바 있다.

방송 조작, 거짓말 의혹을 해명하라는 목소리가 커지자 함소원은 결국 ‘아내의 맛’에서 자진 하차한다는 입장을 지난 28일 밝혔다. 함소원은 이날 인스타그램에 올린 글에서 “시청자 여러분 그동안 많은 사랑 감사합니다. 부족한 부분 많이 배우고 다시 돌아오겠습니다”라고 전했다.

[저작권자 ⓒ커플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CW

Close Menu