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정폭력 고백한 양치승, 마지막까지 손찌검한 아버지의 부고 소식

가정폭력 고백한 양치승, 마지막까지 손찌검한 아버지의 부고 소식

이하 MBN 더먹고가

28일 방송된 MBN ‘더 먹고 가’에는 헬스 트레이너 양치승이 등장했다.

이날 양치승은 ‘몰래 온 손님’으로 깜짝 등장한 션을 롤모델로 꼽으며 “가정이 너무 행복하지 않냐. 내가 저 사람을 따라가면 ‘양션’이 되겠다고 생각했다”라며 가족사에 대해 운을 뗐다.

어릴 때부터 힘들게 자란 양치승은 아버지에 대한 사랑이 없었다고 한다. 양치승은 “아버지가 책임감이 없었다. 어머니가 공장에 다니시면서 저희를 먹여살렸다. 밥상을 엎고 손을 올리시기도 했다. 어렸을 때부터 클 때까지, 돌아가실 때까지 그 모습을 봤다”라고 당시를 떠올렸다.

양치승은 “아버지가 70대가 되셨는데도 옛날 버릇을 못 고치시더라. 그 나이에도 어머니에게 손찌검을 하니까 폭발했다. 도저히 참을 수가 없었다. 그 후로 돌아가실 때까지 8년을 안 봤다”라며 아픈 가족사를 고백했다.

어머니에게 아버지의 부고 소식을 전해들은 양치승은 “슬픈 것보다 사실 편안했다”라며 눈물을 보였다.

이어 “이렇게 허무하게 가실 건데 왜 이렇게 평생 가족들을 힘들게 했는지 이해가 안 됐다”라며 허무하고 아쉬웠던 마음을 내비쳤다.

[저작권자 ⓒ커플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CW

Close Menu