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효리 부부, 소소한 일상 어필 됐지만 사실은…(영상)

이효리 부부, 소소한 일상 어필 됐지만 사실은…(영상)

Mnet TMI 뉴스 (이하)

이효리·이상순 부부의 재테크 방식이 공개되며 화제가 되고있다.

지난 7일 방송된 Mnet 예능 ‘TMI NEWS’는 ‘부동산 시세차익 대박 난 스타 BEST 14’라는 주제로 연예인들의 성공적인 재테크를 소개했다.

이날 가장 먼저 소개된 사람이 이효리였다.

MC 전현무는 “이효리의 전성기 시절 한 달 평균 수입은 30억 원이나 됐다고 한다. 하루에 1억도 벌었다는 이효리의 재산 관리법은 바로 부동산 재테크”라고 설명했다.

이어 이효리가 가수 이상순과 결혼 후 같이 진행한 재테크도 소개했다. 부부가 매입한 건물은 서울 이태원, 한강진역 사이에 있는 빌딩이다.

이효리와 이상순은 지난 2019년 10월 해당 건물을 약 58억 원에 매입했고, 1년 반 정도가 지난 현재 시세는 약 68억 원이다. 시세차익이 10억 원이나 되는 셈이다.

결혼 8년째인 이효리 부부는 여전히 제주도에 살고 있다. 이들은 2018년 JTBC 예능 ‘효리네 민박’을 통해 여유로운 일상을 공개한 바 있다.

[저작권자 ⓒ커플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EJ

Close Menu