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시장 오세훈은 문대통령에 ‘2가지’를 강력하게 요구했습니다

서울시장 오세훈은 문대통령에 ‘2가지’를 강력하게 요구했습니다

이하 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과 새로 취임한 오세훈 서울시장이 13일 화상으로 국무회의에 참석했다.

이후 국무회의를 마친 오 시장은 간이 브리핑을 열고 자신이 건의한 내용 두 가지를 전했다.

우선 오 시장은 코로나19 방역과 관련해 간이 진단키트 도입을 건의했다고 말했다. 간이 진단 키트는 정확도가 떨어지지만 기존 PCR 검사보다 더 빠르게 결과가 나온다. 국무회의에선 복지부와 식약처장이 신속 검사키트의 정확성에 대해 우려하는 의견을 내놨고, 문 대통령은 서울시와 중대본이 깊이 있는 협의를 부탁하는 모습을 보였다. 국무회의에선 복지부와 식약처장이 의견을 발표했고, 문 대통령은 중대본과 깊이 있는 협의를 부탁했다고 한다.

이와 함께 오 시장은 주택 공시가격 상승과 관련해서도 우려했다. 공시가격이 지나치게 빠르게 증가해 국민의 부담이 커진 만큼 제도 개선을 건의했다고 말했다. 국토부 장관 또한 이와 관련해 의견을 표명했고, 문 대통령은 서울시와 국토부가 긴밀하게 협의해달라고 강조했다.

서울시장은 국무위원이 아니지만 배석자 신분으로 국무회의에 참석할 수 있다. 지난 임기 때도 자주 국무회의에 참석했던 오 시장은 “가능하다면 국무회의에 참석하는 것이 원칙”이라며 “특별한 일이 없는 한 참석해 국민의 의견을 전달하는 통로로 삼겠다”라고 밝혔다.

[저작권자 ⓒ커플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CW

Close Menu