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야 너 서예지구나?” 스태프 갑질 폭로글에 달린 ‘의문의 댓글’이 웃음거리 된 이유 (++사진)

“야 너 서예지구나?” 스태프 갑질 폭로글에 달린 ‘의문의 댓글’이 웃음거리 된 이유 (++사진)

사이코지만 괜찮아

배우 서예지의 인성을 폭로하는 글에 달린 의문의 댓글이 서예지 본인이 쓴 것이 아니냐는 추측이 제기됐다. 지난 14일 새벽 온라인 커뮤니티 네이트판에 ‘배우 서예지 인성 폭로… 같이 일한 스태프입니다’란 글이 올라왔다.

해당 글에서 글쓴이는 서예지 사인이 들어간 큐시트 사진을 게재하며 자신이 서예지와 같이 일했던 스태프였음을 인증했다. 그는 “회사에서 서예지는 서로 나가기 싫다고 했는데 그냥 참고하라고 해서 몇 년을 같이 일했다. 일하면서 담배는 기본이고 화장실 갈 때 안 따라가면 ‘왜 보호를 안 해주냐’고 욕을 들었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그는 “자기가 기분이 안 좋으면 우리도 밥을 먹으면 안 됐다. 휴대폰 검사도 간혹 해서 녹음 못한 게 한이다. 촬영 전날 밤 자기방에 불러서 밤새 얘기하고 졸지 않으려고 사탕을 먹으면 ‘네가 뭔데 배우가 일하는데 사탕을 먹냐’고 했다. 항상 현장에서 자기만 쳐다보라고 했다. 현장 스태프들도 저희를 안쓰럽다고 할 정도였다”고 밝혔다.

서예지 소속사

그는 “자기는 배우라서 감정적으로 일하는 사람이기 때문에 자기한테 다 맞춰줘야 한다는 말을 항상 입에 달고 살았다. 우리는 감정이 없는 줄 아냐. 담당하는 배우를 사랑해야 한다며 우리한테 휴대폰 배경도 본인 사진으로 바꾸라고 하고 기사가 나오면 댓글을 달라고 시켰다. 자기에 대해 안 좋은 소문이 나면 무조건 우리인 줄 알 테니 입조심하라고 했다. 이 글 또한 해명할 거냐”라고 했다.

그런데 이 댓글에 의문의 대댓글이 달린것이다. 대댓글을 올린 누리꾼은 “나도 같이 일했던 스태프인데 나 너 누군지 알 거 같아”라면서 “일할 때도 서예지 뒷담화를 하고 화장실도 절대 혼자 안 가고 무조건 다른 팀 스태프라도 데려가고 해서 무조건 서예지 뒷담화하려고 했던 거 너도 기억나지?”라고 말했다.

네이트판
네이트판
네이트판

그는 글쓴이를 겨냥해 “와 너 진짜 무섭다. 앞에서는 생글생글 웃는 얼굴로 서예지한테 사인해달라고 하고 ‘언니, 너무 예뻐요’ 난리를 치더니 뒤에서 이런 글을 올리려고 한 거였니?”라 물으며“진심 얼굴을 보면 네가 왜 그렇게 ‘여적여’(여자의 적은 여자)에 매달린지 알 만하긴 하더라. 단 한 번도 남자 못 만나본 채 살아가는 인생이 불쌍하다”라고 비난했다.

그는 글쓴이가 ‘유부남 킬러’라는 소문이 있다고 주장하기도 했다. 그는 “너 유부남 킬러라고 소문 난 거 알지? 근데 유부남을 진짜 꼬시지도 못해서 사람들이 엄청 비웃었던 거 알아? 작업을 하는데 아무도 네 얼굴 보고 안 넘어왔잖아. 그걸 의리로 포장하면서 어떻게든 유부남 술자리에는 꾸역꾸역 나가던 너, 기억난다”라고 말했다.

세바퀴

그는 “너는 내가 누군지 모르겠지. 내가 하도 조용히 있어서 네 소문 같은 거 모를 줄 알았겠지만 난 네가 누군지 딱 알 거 같아”라고 하며 글을 마쳤다. 그러자 글쓴이가 반격에 나섰다. 그는 “다른 팀 스태프들이랑은 말도 못 섞었다. 항상 서예지씨 옆에만 붙어 있어야 해서 다른 스태프들이랑 같이 붙어 있는 꼴을 서예지씨는 못 봤다”라면서 “본인 얘기를 할 거면 당당하게 본인이라고 말하고 하라. 그리고 님은 유부남을 좋아하나 보다”라고 힐난했다. 댓글을 쓴 이가 스태프가 아닌 서예지 본인 일것이라 추측한 것이다.

다른 누리꾼들 역시 해당 댓글을 쓴 글쓴이를 서예지 본인으로 유추하고 있다. 해당 댓글에는 많은 누리꾼들이 “서예지씨 안녕하세요”, “까는 내용이 서예지인거 인증. 여자 스탭이 뭐만 하면 남자 꼬신다고 생각하니 김정현한테도 그 난리를 쳤지.”, “누가봐도 본인인데 이거 시점이 서예지 당신 일인칭 시점이네” 등의 반응을 보이고 있다.

사이코지만 괜찮아

[저작권자 ⓒ커플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YJ

Close Menu