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수 오왼, 걸그룹 ‘있지’ 류진 성희롱 논란 (사진)

가수 오왼, 걸그룹 ‘있지’ 류진 성희롱 논란 (사진)

있지 인스타그램

대마초 흡입이 적발돼 논란을 일으켰던 가수 오왼(Owen)이 이번엔 걸그룹 멤버를 성희롱했다는 논란에 휩싸였다. 오왼은 과거에도 두 차례 성희롱 논란으로 물의를 빚은 바 있다.

멜론

지난 13일,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오왼 미친거 아니야?’라며 글 하나가 올라왔다. 해당 게시물에는 한 음원 사이트에 오왼이 남긴 댓글 캡처본이 담겨있었다.

있지 인스타그램

캡쳐 사진 속에서 한 누리꾼은 오왼의 새 앨범에 대해 ‘솔직히 우리 류진 언니가 랩은 더 낳은 거(나은 거) 같은데’라는 댓글을 남겼다. 그러자 오왼은 ‘네. 제 랩 정자를 잉태해서 낳으셨어요’라는 댓글을 달았다.

GQ

현재 해당 댓글은 삭제된 상태임에도 불구하고 이를 본 누리꾼들은 ‘저건 성희롱 아니야?’, “류진이 무슨 죄냐” 등의 반응을 보이고있다. 논란이 계속되자 오왼은 ‘당신들 희롱에 장단 맞춰준 건데 뭐긴 뭐야?’라며 ‘뭐 눈엔 뭐 밖에 안 보인다고 역시 자기들이 의도하고 작정하고 어그로를 끌려고 댓글 달고 반응 받았으면 됐지 적당히를 모르고 온갖 쇼를 다 하네’라며 맞받아 쳤다.

있지 인스타그램
있지 인스타그램

한편 오왼은 지난해 엠넷 ‘쇼미더머니9’에 출연했으나 대마초 흡입 혐의가 적발돼 하차했다.

있지 인스타그램

[저작권자 ⓒ커플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YJ

Close Menu