후쿠시마 오염수 마셔도 된다는 일본 대놓고 욕한 중국 “쓰레X 니들이 다 마셔”

후쿠시마 오염수 마셔도 된다는 일본 대놓고 욕한 중국 “쓰레X 니들이 다 마셔”

이 이미지는 대체 속성이 비어있습니다. 그 파일 이름은 PYH2021032506550001300.jpg입니다
연합뉴스 (이하)

일본 정부의 후쿠시마 제1원전 오염수 바다 방출이 공식화된 이후, 우리나라를 비롯한 주변국들의 비판이 연일 끊이지 않고 있다. 중국은 수위 높은 표현 써 가면서 직격탄 날려 화제다. 자오리지엔 중국 외교부 대변인은 ‘쓰레기통’, ‘하수구’라는 표현까지 써 가면서 일본 정부 강하게 비판하고 나섰다.

이 이미지는 대체 속성이 비어있습니다. 그 파일 이름은 PYH2021041216780001300.jpg입니다

그는 “바다는 일본의 쓰레기통이 아니다. 태평양은 일본의 하수구가 아니다. 일본은 전 세계가 오염수 방류의 비용을 치르도록 해선 안된다”라며 강하게 비판했다. 앞서 아소 다로 일본 부총리 겸 재무상이 오염수를 “마셔도 별일 없다”고 해서 논란됐었다.

이 이미지는 대체 속성이 비어있습니다. 그 파일 이름은 PYH2021041217580001300.jpg입니다

자오 대변인은 이 발언에 “그렇다면 그 물을 니가 다 마셔보고 얘기해라” 라며 일침을 가했다. 방류 결정 취소하지 않으면 중국이 대응에 나설 수 있다는 뜻도 전했다. 또, 일본을 두둔한 미국 향해서도 비판 이어갔다.

이 이미지는 대체 속성이 비어있습니다. 그 파일 이름은 PYH2021041302240036500.jpg입니다

미국이 환경을 중시한다면서 오염수 방류 지지하는 건 이중적인 태도이고, 미국이 허락했다고 국제사회가 허락한 건 아니라는 것. 우리나라와 중국은 일본의 초인접 국가이다 보니 오염수 방출 결정에 민감할 수밖에 없다. 이에 양국은 어제(14일) 화상회의 열고 다양한 대응 방안을 검토하기로 했다.

이 이미지는 대체 속성이 비어있습니다. 그 파일 이름은 PYH2021041302520036501.jpg입니다
이 이미지는 대체 속성이 비어있습니다. 그 파일 이름은 PYH2021041302580001300.jpg입니다

외교부에 따르면 우리나라는 중국과 어제 제1차 한중해양협력대화를 화상으로 개최했다. 일본이 협의 없이 오염수 해양 방출하는 데 반대한다는 입장을 재확인 했다. 만약 앞으로도 일본 측 조치가 미진한 경우 외교적, 사법적으로 여러 대응 방안도 검토하기로 했다.

이 이미지는 대체 속성이 비어있습니다. 그 파일 이름은 PYH2021041302640001300.jpg입니다

[저작권자 ⓒ커플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YJ

Close Menu