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이것’ 때문에 한순간에 추락한 ‘남양유업’ 오늘부터 ‘영업정지’

[속보] ‘이것’ 때문에 한순간에 추락한 ‘남양유업’ 오늘부터 ‘영업정지’

이하 연합뉴스

식품의약품안전처는 최근 남양유업의 불가리스 제품 코로나19 억제 효과 발표했다.

이와 관련해 남양유업 회사 측을 식품표시광고법 위반 혐의로 고발하고 영업정지 2개월의 행정처분을 내렸다.

이에 따라 남양유업 세종시 공장에서 생산하는 우유와 요구르트, 치즈, 버터 등 유가공 제품은 오늘부터 2달간 판매가 금지된다.

식약처는 지난 13일 남양유업이 심포지엄을 열어 불가리스 제품의 코로나19 항바이러스 효과를 발표한 것은 사실상 제품 홍보를 위한 행위라며 이같이 조치했다.

식약처는 의약품이 아닌 식품을 질병의 예방과 치료에 효능이 있는 것처럼 표시하거나 광고하는 행위는 엄격히 금지돼 있다고 설명했다.

남양유업은 심포지엄에서 불가리스가 코로나19 예방에 효과가 있다고 발표했으나 동물과 임상시험 결과를 내놓지 않아 전문가들의 비판을 받은 바 있다.

[저작권자 ⓒ커플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CW

Close Menu