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수 더 필름에 ‘불법 촬영’ 피해 입은 여성 팬들 회복 불가… 징역 1년 2개월에 법정 구속됐다

가수 더 필름에 ‘불법 촬영’ 피해 입은 여성 팬들 회복 불가… 징역 1년 2개월에 법정 구속됐다

문화콘서트 난장

가요 레이블 대표이자 가수인 더필름(본명 황경석·44)이 여성의 신체를 여러 차례 불법 촬영한 혐의로 실형을 선고받고 법정구속됐다.

시애틀뮤직

서울동부지법 형사5단독 하세용 판사는 16일 성폭력범죄의 처벌 등에 관한 특례법 위반 혐의로 재판에 넘겨진 황씨에게 징역 1년 2개월을 선고했다.

시애틀뮤직

또 40시간의 성폭력치료프로그램 이수와 3년간 아동·청소년 관련 및 장애인 복지시설 취업 제한을 명령했다.

문화콘서트 난장

재판부는 “황씨가 여러 차례 상대의 동의를 받지 않고 성관계 장면이 포함된 영상을 촬영했다”며 “관련 영상이 불상의 경위로 인터넷에 유포돼 피해자들의 피해가 사실상 회복될 수 없게 됐다”고 지적했다.

문화콘서트 난장

이어 “피해자들이 입었을 성적 수치심과 정신적 피해가 극심하고, 합의하지도 못했다”며 “다만 고의로 영상을 유포했다고 볼 만한 증거는 없는 점 등을 고려했다”고 이유를 밝혔다.

황씨는 2017년께 총 4차례에 걸쳐 불법 촬영 장비를 이용해 여성의 신체를 촬영한 혐의를 받는다.

시애틀뮤직

피해 여성들은 대부분 황씨의 팬으로, SNS를 통해 황씨와 만나게 된 것으로 전해졌다.

그는 선고 직후 발언 기회를 얻어 “피해자분들께 정말 죄송하고 피해를 보상하고 싶은 생각이 간절하다”며 “죗값을 달게 받겠다”고 말했다.

제이컴엔터테인먼트

[저작권자 ⓒ커플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EJ

Close Menu