文대통령 약속했지만, ‘모더나’ 접종이 더 늦어질 것 같습니다

文대통령 약속했지만, ‘모더나’ 접종이 더 늦어질 것 같습니다

이하 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이 직접 최고경영자(CEO)와 통화한 뒤 올해 2분기부터 들여오기로 했다고 밝힌 미국 제약회사 모더나의 코로나19 백신이 하반기에나 국내 접종이 가능해질 것으로 추측된다.

홍남기 국무총리 직무대행 겸 경제부총리는 20일 국회 경제 분야 대정부질문에서 국민의힘 김은혜 의원의 관련 질의에 “모더나 백신을 4000만 도스(2000만명 분) 계약했고, 상당 부분이 상반기에는 물량을 들여올 수 없는 상황이었다”며 “하반기에는 들어오게 돼 있다”고 밝혔다.

이는 앞서 청와대가 밝힌 ‘2분기부터 공급’ 계획에 차질이 생겼다는 뜻이다. 앞서 청와대는 지난해 12월 “문 대통령이 모더나의 스테판 반셀 CEO와 화상통화를 통해 모더나 공급 시기를 당초 3분기에서 2분기로 당겼고, 5월부터 2000만명분을 공급받기로 했다”고 알린 바 있다.

야당은 즉각 청와대가 국민을 상대로 거짓말을 한 것 아니냐고 따져 물었다. 홍 직무대행은 ‘청와대가 2분기 2000만명 분을 확보했다고 한 건 거짓말인가’라는 김 의원의 추궁에 “아스트라제네카, 모더나, 얀센, 노바백스를 다 합해서 (확보 물량을) 말씀드린 것”이라고 답했다.

한편 정부는 상반기에 1200만명에 대한 백신 접종을 완료하겠다고 밝힌 바 있다. 상반기 내 추가 백신 공급이 사실상 불가능해지면서 현재 확보한 900만명 분 외에 추가 물량을 어떻게 확보할 지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저작권자 ⓒ커플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CW

Close Menu